Huffpost Korea kr

독일 의회, 오스만제국의 아르메니아인 살해를 '집단학살'로 규정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EICHSTAG
The Reichstag building, the seat of the lower house of parliament Bundestag is pictured in Berlin, Germany, January 28, 2016. REUTERS/Fabrizio Bensch | Fabrizio Bensch / Reuters
인쇄

독일 연방의회(분데스탁)가 2일(현지시간) 본회의를 열어 1차 세계대전 기간 오스만제국이 아르메니아인 150만 명을 숨지게 한 사건을 '집단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독일 언론은 이날 의회가 압도적 다수의 찬성으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로써 독일로서는 난민위기 대응에서 가장 중요한 협력 대상 국가 중 하나인 터키의 반발로 정치적 부담을 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총리 자격으로 참석해야 할 다른 일정 때문에 본회의에 함께하지 않았지만, 크리스티아네 비르츠 총리실 여성 부대변인이 메르켈 총리도 결의안을 당연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germany armenia

노르베르트 람메르트 분데스탁 의장은 "과거사에 대해 정직하게 자기반성적 평가를 하는 것이 국가간 관계를 위험이 빠트리진 않는다는 것을 우리는 경험상 안다"고 터키의 우려에 반응했다.

일찌감치 예고된 결의안은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과 소수당 파트너인 사회민주당뿐 아니라 야당인 녹색당까지 지지했기 때문에 무난하게 처리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들 4당의 합산 의석은 전체 630석 가운데 566석이나 된다.

이번 결의안은 아르메니아인들의 운명은 20세기에 있었던 대량학살, 인종청소, 축출, 그리고 집단학살 역사의 한 사례라고 규정하고, 1차 대전 때 오스만제국과 손잡은 독일도 일부 책임이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독일 내 아르메니아인 성직자와 활동가들은 결의 채택에 "감사합니다"라고 적힌 푯말을 들고 환영했다.

germany armenia

요아힘 가우크 대통령은 이미 작년 4월 학살 100주년 추모행사에서 독일 대통령으로선 최초로 이 사건에 대해 집단학살이란 용어를 사용했고 이때부터 분데스탁의 결의안 처리 계획은 진작에 알려졌다.

지금까지 이 사건을 집단학살로 규정한 국가는 약 30개국이다. 그러나 미국은 40개 주에서 집단학살로 규정한 결의안이 처리됐음에도 연방정부 차원에선 터키와 관계를 고려해 집단학살로 부르지 않는다.

1차 대전 기간이던 1915년부터 1918년까지 아르메니아인 150만 명이 오스만제국에 의해 숨진 사건을 놓고 역사학자들은 대체로 20세기 첫 집단학살로 규정하지만, 터키는 사망자 숫자가 크게 부풀려진 데다 내전의 희생자일 뿐이라며 학살이라는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최근 기자들을 만나 독일 의회가 결의안을 처리하면 양국의 외교, 경제, 정치, 군사 등 모든 관계가 손상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터키 집권당 대변인은 이날 결의안이 처리되고 나서 논평을 통해 양국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