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사인의 '강남역 피해자의 부치지 못한 편지' 기사가 비판받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시사IN이 2일 <강남역 사건 피해자의 '부치지 못한 편지'>라는 제목으로 내놓은 기사가 온라인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시사IN은 "피해자 가족과 친구, 남자친구, 회사 동료 등을 만나 고인의 꿈과 삶에 대해 들을 수 있었다"며 가족/동료 등의 이야기를 토대로 피해자의 삶을 재구성하는 기사를 선보였는데, 기사에는 이런 대목들이 포함돼 있다.

수지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부모에게 손 한번 벌리지 않았다. 음식점 서빙, 전단지 돌리기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스스로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고 용돈까지 벌었다. 2년제 대학에 다녔던 수지씨는 졸업하기 6개월 전, 2013년 여름에 취업했다.

부모에게는 직장 생활이 힘들다는 내색 한번 하지 않았다. 한 달에 나흘 쉬면서 하루 9시간씩 일했다. 서비스직에 종사한 터라 밤낮이 바뀌어가며 불규칙한 일이었다. 무거운 식료품을 옮기고 뜨거운 물에 데기도 했다. 회사 기숙사에서 같은 방을 쓰던 한 직장 동료는 “워낙 힘든 일이라 중간에 그만두는 친구들이 많았다. 수지는 힘들다고 해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모르면 물어보면서 확실하게 자기 일을 처리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한 달에 20만원가량만 생활비로 썼다. 회사 기숙사에 살면서 생활비를 아꼈다. 샤넬이나 프라다 같은 명품 브랜드를 몰랐고, 저가 화장품과 옷만 샀다. 어머니 김씨가 어쩌다 수지씨에게 옷을 사주려고 백화점에라도 들어가면 “비싼 거 필요 없다”라며 엄마의 손을 끌고 나오는 딸이었다.

트위터상에서는 이 기사를 두고 아래와 같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사IN 페이스북의 해당 기사에도 이런 댓글이 달렸다.

"어쩌다 수지씨에게 옷을 사주려고 백화점에라도 들어가면 '비싼 거 필요없다'라며 엄마의 손을 끌고 나오는 딸이었다" 같은 문구가 정말 필요했을까요? '프라다나 샤넬을 모르던 여성 노동자' 같은 말을 붙여가면서 피해자의 innocence를 강조하는 것은 지금까지 페미사이드 때문에 돌아가신 많은 피해자들과, 강남역 살인사건의 피해자분께도 실례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기사 전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직접 보고 판단해 보시길.

수정 : 시사인 기사 제목이 수정됨에 따라 이를 반영했습니다. (2016년 6월2일 18:40)

Close
'강남역 살인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사람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