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6살 아이가 빨간불에 길을 건넌 아빠를 119에 신고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매사추세츠에 사는 한 6살 아이가 119에 전화를 걸었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자신의 아빠를 신고하기 위해서였다.

매셔블에 따르면 지난 5월 28일 6세인 로버트 리처드슨은 119에 전화를 걸어 "아빠가 빨간불에 길을 건넜어요. 새 차에서 있었던 일인데, 엄마 차요. 우리는 세차하러 가는 길이었는데 아빠가 빨간불에 길을 건넜어요."라며 귀엽고도 맹랑하게 신고했다.

이것이 긴급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119 요원은 아이에게 아빠를 바꿔달라고 부탁했고, 이를 들은 로버트의 아빠 마이클 리처드슨은 "제가 사과할게요. 제 6살짜리 아들이 한 전홥니다."라며 웃으며 사과했다. 119 요원과 마이클은 이 귀여운 신고를 기분 좋은 장난으로 웃어넘겼다.

보스턴 글로브에 의하면 로버트는 크면 경찰이 되고 싶다며, "아빠가 또 한 번 빨간불에 건너면 안과 의사한테 전화할 거에요. 눈을 고쳐달라고요."라고 밝혔다. 마이클 리처드슨은 이어 "이런 장난스러운 신고 때문에 정말 큰 사고에 119가 못 가게 될 수도 있어"라며 아이를 가르쳤다고 전했다.

보스턴 경찰이 페이스북에 올린 이 영상은 400번도 넘게 공유되었다.

h/t Boston Glo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