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남양주 지하철 공사현장 붕괴사고 사상자 14명은 모두 일용직 노동자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AM
연합뉴스
인쇄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폭발 붕괴사고로 숨지거나 다친 14명이 모두 법적으로 일용직 노동자 신분인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2일 경기 남양주경찰서 수사본부는 전날 붕괴사고가 난 남양주시 진접선 복선전철 제4공구 건설공사 현장에 투입됐던 노동자 17명 중 사상자 14명이 모두 일용직 노동자라고 밝혔다.

지하 15m 아래에 투입된 10명을 포함한 이들 노동자 14명은 1일 오전 7시 25분께 공사현장에서 가스 폭발로 붕괴사고가 나면서 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이들은 모두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의 하청업체인 매일ENC에 정식 채용된 것이 아닌, 각자 일용직 개념으로 계약관계를 맺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본부는 이들이 매일ENC와 작성한 계약서를 확보해 내용을 확인했다.

nam

하루 임금은 16만∼18만원으로, 계약 날짜는 지난 4∼5월로 각자 달랐다. 일당은 4대보험을 제하고 받기로 돼 있었다.

이같은 계약 조건은 위험물질인 가스를 다루는 전문인력도 모두 마찬가지였다.

이날 공사현장 안전교육명단에 오른 노동자 23명 중 현장에 투입된 노동자는 모두 17명. 이 중에서 하청업체 직원 3명을 제외한 일용직 14명만이 숨지거나 다치는 등 이번 사고의 피해자가 됐다.

경찰 관계자는 "하루하루 일터가 달라질 수 있는 일반적 의미의 건설현장 일용직과는 다소 뉘앙스 차이가 있으나, 사상자들의 법적 신분은 하청업체 소속 직원으로 볼 수 없는 일용직 근로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nam

포스코건설은 제4공구 중 사고가 난 터널 종단부 공사를 협력업체인 매일ENC에 맡겼고, 이 회사는 일용직 근로 형태로 현장 근로자 14명과 다시 고용계약을 한 복잡한 구조다.

발주처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공사 시공을 대형 건설사들과 계약하고 현장 안전관리 등은 별도의 감리업체와 계약을 하며, 이들 감리업체가 현장 안전관리와 관련해 시공사인 포스코와 사고에 따른 책임소재를 따진다.

해당 공사의 감리를 맡은 감리단은 수성엔지니어링과 서현기술단, 삼보기술단 등 3개 업체로 구성돼 있다.

이런 복잡한 구조에서 발주처인 철도공단과 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의 계약에서는 일용직 채용 여부가 언급조차 되지 않는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공사현장에 늘 있던 사람도 있지만, 아예 처음 현장에 투입된 일용직 근로자도 많다"며 "이들 근로자는 위험성과 안전성에 대한 의식 자체가 없다고 보면 된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업체 입장에서 안전관리 교육을 한다 해도 일용직 근로자들은 받아들이는 수준이 다를 수밖에 없다"며 "늘 감시하며 위험에 대비해야 하지만 인력여건 상 그렇게 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