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슈틸리케, "대패 이후 정신적으로 이겨내는 게 중요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ULI STIELIKE
South Korea's head coach Uli Stielike looks on before a friendly soccer match against Paraguay at Cheonan Sports Complex in Cheonan October 10, 2014. REUTERS/Kim Hong-Ji (SOUTH KOREA - Tags: SPORT SOCCER) | Kim Hong-Ji / Reuters
인쇄

한국 축구 대표팀이 '무적함대' 스페인과의 친선전서 수비 불안을 극복하지 못한 채 대패를 당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4위)은 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서 끝난 스페인(6위)과 A매치 친선경기서 1-6으로 대패했다. 한국이 A매치에서 6골이나 내준 것은 지난 1996년 12월 이란과의 아시안컵 8강 2-6 패배 이후 20여 년 만이다.

한국이 스페인과의 전력 차를 실감한 한 판이었다. 전반에만 3골을 내주는 등 6실점한 끝에 5골 차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A매치 10경기 연속 무실점과 함께 16경기(몰수승 포함) 연속 무패행진에도 제동이 걸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서 "실망하기에 앞서 선수들에게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 선수들이 휴가도 반납하고 자발적으로 훈련을 한 뒤 장시간 이동을 해서 여기에 왔는데 좋지 못한 결과를 받아들이게 됐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스페인이 당연히 우위에 있는 팀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큰 차이가 날 줄 몰랐다"면서 "유럽과 아시아의 축구는 다른 세계라는 게 확연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 개인에 대한 질타와 평가보다는 팀적으로 좋지 않았다. 대패를 한 이후 정신적으로, 우리가 딛고 일어나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쉽지 않겠지만, 이것을 극복하지 않으면 4일 뒤 경기서 또 참패가 일어날 수 있다. 이 부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orea spain
korea spain
korea spain

슈틸리케 감독은 "첫 실점 이후 전반전이 끝날 때까지 많이 흔들린 것 같다. 0-3으로 전반전을 마쳤지만 추가 실점이 가능했을 정도로 많이 흔들렸다"면서 "하프타임 때 전반전을 다 잊고 경기에 임하자고 했고, 후반 초반 적극적으로 시작했지만, 계속 실점을 하면서 정신적으로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빛도 있었다. "경기 종료 10여 분 전부터는 우리가 원하던 경기가 나오기 시작했고, 유일한 득점이 나오기도 했다"는 슈틸리케 감독은 "이 경기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 우리 스스로 반성하고, 고쳐나가야 할 것을 고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페인의 기술적인 우위를 강조한 슈틸리케 감독은 "감독의 책임이다고 말하고 싶다면 그래도 상관없다. 내가 책임을 질 부분이다. 6실점이나 했다"면서 "한 가지 사실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대표팀을 위해 희생을 했다. 책임은 내게 있다"고 자신을 채찍질했다.

오는 5일 체코전에 대해서는 "정신적인 부분이 중요하다. 대패의 충역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