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찰, '조영남 대작 그림 구매자 피해액이 1억원 이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겸 화가 조영남(71) 씨가 판매한 대작 그림이 30점가량이고 이를 산 구매자들의 피해액은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조 씨가 대작 화가에게 화투 그림을 그리도록 한 뒤 자신의 이름으로 판매한 작품을 30점가량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조 씨의 그림으로 알고 산 구매자의 피해액도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microcephaly

이 중 대부분은 대작 화가인 송모(61) 씨가 그린 것이고, 또 다른 대작 화가의 그림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작 그림 판매처는 대부분 조 씨의 그림을 전시한 갤러리이고, 일부는 개인 구매자가 직접 산 작품도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송씨가 2010년부터 최근까지 200여 점을 조 씨에게 그려준 것으로 보고 이 가운데 몇 점이 판매됐는지 수사 중이었다.

또 다른 대작 화가의 대작 그림이 판매됐는지도 계속 확인 중에 있다고 한다.

갤러리를 통한 대작 그림 판매에 이어 개인 간 거래를 확인하고 있는 검찰의 수사는 막바지에 달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씨의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그림 판매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조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씨는 오는 18일로 예정된 '2016 쎄시봉 친구들 콘서트'를 무기한 연기하고, 검찰의 소환조사에 대비해 변호인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