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세먼지 '주범'으로 몰린 고등어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ACKEREL FISH
Gettyimagebank/이매진스
인쇄

환경부에 의해 미세먼지의 ‘주범’ 중 하나로 지목된 고등어의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1일 해양수산부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고등어 생산량의 90%가 유통되는 부산 공동어시장에서 소비자들이 많이 사는 중자 크기의 고등어 경매낙찰가가 26일 1㎏에 8889원에서 31일 6644원으로 2245원 떨어졌다. 크기가 큰 고등어의 경우 같은 기간 1㎏에 1만1000원에서 6219원으로 절반가량 가격이 하락했다. (한겨레 6월1일)

한국농수산품유통공사에 따르면 31일 고등어(중품) 1마리당 가격은 3097원으로 일주일 사이 17%도 넘게 떨어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금어기가 풀리면서 공급이 늘어난 게 크게 작용했으나 미세먼지와 고등어가 연관되면서 수요가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고등어 어획을 주로 다루는 대형선망수협은 이날 환경부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포커스뉴스 5월31일)

f

지난달 23일 환경부는 가정에서 요리할 때 가장 많은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음식은 ‘고등어구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미세먼지 주의보’ 기준보다 25배 이상 높은 농도의 미세먼지가 나온다는 것. 언론들은 '고등어구이 주의보' 같은 제목으로 이 소식을 전했다.

다만 환경부의 이 발표 때문에 고등어를 찾는 소비자가 급격히 줄어들었고, 이에 따라 고등어 가격이 크게 하락한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한겨레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고등어 경매 가격이 떨어진 것은 맞지만 최근 금어기(고등어를 잡지 못하는 기간)가 풀리면서 고등어 물량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가격 하락이 물량이 늘었기 때문인지 미세먼지 영향인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는 것.

mackerel

고등어구이를 할 때 나오는 미세먼지는 엄밀히 말하면 ‘먼지’라기보다는 ‘미세 입자’다. 전문가들의 설명을 들어보자.

권훈정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물은 열을 가하면 100도에서 증발하지만 기름은 끓는 점이 높아 완전히 기화(氣化)하지 못하고 분자 구조가 깨진 채 공기 중에서 뭉쳐 떠돌아다니게 된다"면서 "고등어를 구울 때 발생하는 미세 먼지란 불포화지방이 가열되면서 생기는 미세 입자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맛이란 무엇인가' 등을 쓴 최낙언 편한식품정보 대표는 "고체 상태인 포화지방과는 달리 불포화지방은 액체 상태라 낮은 온도에서도 쉽게 날아간다"면서 "고등어의 경우 전체 지방의 70~80% 정도가 불포화지방이고 삼겹살은 50% 정도다. 그래서 고등어와 삼겹살을 구울 때 미세 먼지가 많이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5월28일)

다만 일부러 고등어구이를 피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다. 환경부 실험 결과에 따르면, 15분 남짓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곧 평상시 수준으로 돌아온다.

임영욱 연세대 환경공해연구소 교수:

(...) 고등어 같은 걸 구울 때 먼지 발생량이 많은 건 사실입니다. 그동안 주방에서 조리하던 과정에서 발생되어 왔던 건데 우리가 모르고 있던 것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보시면 되겠고요. 두려워하시기보다는 일단 환기 장치와 같은 것들을 잘 활용하시고 거기에 부족한 부분들은 창문을 열어서 바람길이라고 하죠. 바람길을 형성시켜 주시면 이러한 먼지 농도를 동시에 같이 낮춰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너무 두려워하실 이유는 없습니다.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 5월31일)

정리하자면, 문제는 고등어가 아니다. 아직 미세먼지 대책회의도 열지 못한 채 먼지나게 싸우고 있는 정부가 더 큰일이다.

환경부는 “노후 경유차 배출가스를 줄이거나 도심 운행을 규제하는 정도로는 한계가 있다. 경유차 수요 억제를 위해 경유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기재부도 “경유 가격 인상은 세금 인상”이란 반박 논리를 굽히지 않고 있다. 오히려 세금 인상 대신 환경개선부담금을 경유차에 매기는 대안을 환경부에 제시한 상태다.

이 과정에서 기재부 관계자가 “환경부가 환경개선부담금을 100% 대기 질 개선에 쓰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자 환경부는 이날 자료를 내고 “환경개선부담금은 100% 대기 질 개선에만 쓸 수 없고 환경 개선 전반에 쓰게 돼 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경유 가격 인상 외에도 미세먼지 발생 원인 중 하나인 화력발전소 문제 또한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마찰을 빚고 있는 사안이다. (중앙일보 5월31일)

Close
미세먼지 주의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