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대차 직원들이 12시 점심시간만 되면 뛰어나가야 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HYUNDAI
연합뉴스
인쇄

이건 실화다.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50분께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1층 로비.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온 50~60명의 직원이 엘리베이터와 사원증을 갖다 대야 통과할 수 있는 출입구 사이의 좁은 공간을 채우기 시작했다.

이곳에 10분 정도 갇혀 있던 직원들은 시계가 낮 12시 정각을 알리자 출발 신호를 들은 경주마처럼 일제히 밖으로 뛰쳐나갔다.

양재사옥에서 점심때만 되면 볼 수 있는 풍경이다.

hyundai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부터 근무 기강 확립 차원에서 점심시간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규정상 점심시간은 낮 12시부터 1시까지이지만 전에는 약간 일찍 나가는 것이 용인됐다. 양재사옥에 근무하는 수천 명이 일시에 엘리베이터에 몰리는 상황을 피하려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조금이라도 일찍 나가려면 매우 눈치가 보이는 분위기다.

사옥 보안을 담당하는 직원이 오전 11시50분께 출입문을 나서는 방문객에게 "직원이십니까"라고 확인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점심시간이 단 1분이라도 아까운 직원들은 불만이지만 하소연할 곳이 없다.

출입구에 사원증을 찍을 때마다 드나든 시간이 기록되기 때문에 낮 12시 전에 나가거나 1시 이후에 사무실 자리에 앉으면 지적을 받을 수 있다.

점심시간만 통제하는 것이 아니다.

1층에서 김밥과 샌드위치 등 간단한 아침식사를 판매하는 카페는 오전 7시50분부터 오전 9시까지 불을 끄고 판매를 중단한다. 공식 출근 시간인 오전 8시 이후 이용을 막자는 취지로 로비에는 "양재사옥 기초질서 확립 및 사업시간 준수 목적으로 잠시 휴장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hyundai

지난해 현대차그룹은 본사 사옥 지하1층 구내식당 앞에 CCTV를 설치했다. 점심시간이 되기 전에 식당을 찾는 직원들을 '적발'하기 위해서였다. '위기 극복'을 위한 '근무기강 확립'이라는 명목으로 벌어진 일이다.

당시 조선비즈의 기사를 보면, 현대차가 카메라 옆 안내 표지판에 적은 문구는 다음과 같았다.

"근무시간 준수와 기초 질서 지키기는 그룹 위상을 높이는 초석이 됩니다"

비슷한 시기, 한겨레21은 '위기의식 강요하는 게 위기다'라는 기사에서 "일에 대한 몰입이나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열정에서 나온다"고 꼬집었다.

리더가 보이지 않고 비전도 보이지 않는 회사에 열정을 갖고 달려들 직원은 없다. 임원들이 강조하는 일에 대한 몰입이나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열정에서 나온다. 세계적인 기업 구글의 전 최고경영자 에릭 슈미트는 자신의 책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에서 “전문성과 창의력을 가진 직원에게는 스스로 통제할 권한을 줘라. 그러면 그들은 대개 어떻게 하면 생활의 균형을 찾을 것인지 알아서 최선의 결정을 내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겨레21 제1068호, 2015년 6월30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