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해병대 병장, 휴가 도중 20여분 사이에 시민 6명 폭행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늦은 밤 도심에서 시민 다수를 폭행한 해병대 현역 장병이 경찰에 검거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길 가던 시민 등을 이유 없이 때린 혐의(폭행)로 해병대 2사단 소속 최모(21) 병장을 붙잡았다고 31일 밝혔다.

최 병장은 이날 오전 1시 15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식당 앞에서 행인 A(33·여)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다.

5분 뒤 인근의 오피스텔 앞으로 이동한 최 병장은 정차된 택시 조수석 문을 열고 들어가 B(49)씨의 얼굴을 때렸다.

10분 뒤 극장건물 안으로 들어간 최 병장은 C(32)씨 등 2명에게도 주먹을 휘둘렀다.

최 병장은 이어 거리에 멈춰서있던 승용차 문을 열고 탑승객 D(28·여)씨 등 여성 2명을 구타했다.

20여분 사이 아무런 이유 없이 최 병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피해자 6명 중 절반은 20∼30대 여성으로 파악됐다.

다음 달 전역을 앞둔 최 병장은 말년 휴가를 나와 만취한 상태로 이러한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 병장의 신병을 해군3함대사령부 헌병대에 인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