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두산 "노경은, 선수 생활 이어가도록 배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어떻게든 선수 생활을 이어가도록 배려한 것으로 봐달라."

두산이 최근 임의탈퇴 번복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노경은(32)을 결국 트레이드시켰다. 두산은 31일 NC와의 경기를 앞두고 롯데에 노경은 내주고 고원준을 받아들이는 1:1 트레이드를 했다고 발표했다.

the

두산 관계자는 "롯데에서 노경은에 대해 관심을 표명했다. 어떻게든 노경은이 선수 생활을 이어가도록 배려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노경은은 5월 중순 은퇴 의사를 밝히고 구단의 임의탈퇴에 동의한 후에 막판 마음을 바꾸는 해프닝을 벌였다. 두산 구단과 임의탈퇴를 합의했으나, KBO의 최종 확인 과정에서 번복하는 바람에 임의탈퇴 공시가 철회됐다. 전례가 없는 사건으로 두산 구단과 갈등을 일으켰다.

게다가 잔류군에 합류한 뒤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감독과 코칭스태프를 향한 감정섞인 발언을 해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결국 두산은 노경은을 더 이상 품고 가기 힘들게 됐고, 롯데의 트레이드에 응했다. 노경은이 두산에 남아 있는다면 아무래도 예전처럼 좋은 관계를 회복하기 어렵다.

두산 관계자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도록 배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은 고원준을 선발과 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