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염색하고 52만원 바가지 당한 장애 여성을 직접 MBC가 만났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충주 MBC에 따르면 충주의 한 미용실이 지적장애 여성을 상대로 염색비 52만 원을 묻지도 않고 결제해 지탄을 받고 있다.

충주 MBC는 이 당황스러운 사건의 피해자 이문희(35) 씨를 찾아 직접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지난 26일 연수동의 모 아파트 상가 미용실에 염색하기 위해 찾은 뇌 병변 환자 이씨가 10만 원 안쪽의 염색을 요구했으나, 이를 들은 미용사가 가격을 물어도 말해 주지 않고 일방적으로 52만 원을 긁었다고 충주 MBC는 전했다.

이 방송에 의하면 52만 원은 대략 이 씨의 한 달 생활비로, 이 씨는 이후 경찰이 출동하는 등의 소동이 벌어지고 장애인단체의 도움을 요청해 염값 20만 원을 제외한 32만 원을 돌려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영상에서 해당 미용사는 "솔직히 손해 보고 조금만 받기로 했다"며 "숱도 엄청 많고 물건값이 엄청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노컷뉴스는 충주경찰서에서 이 미용실 원장이 장애인들을 상대로 비싼 요금을 받아 왔다는 주장이 있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일보에 의하면 사건을 조사 중인 충주경찰서는 "다른 미용실 미용사들에게 확인 한 결과 업주가 이씨에게 커트, 염색, 코팅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비용은 15만∼20만원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곧 고소인 조사를 시작으로 피고인을 소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