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숙명여대 축제에서 '보X 좀 보X'란 행사가 열렸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학축제로 가득 찼던 5월도 끝나가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숙명여자대학교에서도 축제인 '청파제'가 열렸다. 이 축제에서 진행된 한 행사가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의 오승석이라는 닉네임의 유저는 이 행사의 사진과 함께 취지가 적힌 사진을 공유했다.

the

이는 숙명여대 여성학 동아리 S.F.A.가 주관한 행사였다. 이에 대한 반응은 극단적으로 갈렸다.

instagram

instagram

instagram

instagram

과거 허핑턴포스트는 오클랜드의 예술가 스테파니 살리의 그림을 소개한 바 있다. 그는 반드시 섹슈얼하거나 정치적일 필요도 없는, 존재하기 때문에 있는 초보적인 버자이너의 스케치를 그린다. 단순화된 페니스 그림은 어디에나 널려 있는 반면 버자이너 그림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존재 자체만으로 꽤나 매혹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Close
여성기 그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 관련기사

- 1. 진작 알려졌어야 할, 사람들이 너무 모르는 클리토리스 이야기
3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거부된 성기 이모티콘들(그림)
flirtmoji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