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몽골 기병의 유럽 정복을 막은 것은 이것이었을지도 모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GENGHIS KHAN
Getty Images
인쇄

역사상 그 어느 정복자보다도 더 넓은 영토와 국가를 점령했던 칭기즈 칸. 칭기즈 칸 사후에도 몽골 제국은 확장을 거듭했다. 칭기즈 칸의 뒤를 이은 오고타이 칸은 아버지의 정복 사업을 물려받아 동쪽으로는 중국 서북부까지, 서로는 동유럽까지 진출했다.

몽골의 기병대는 파죽지세로 현재의 우크라이나를 지나 1241년 헝가리까지 진격했다. 당시 1백만 명의 달하는 헝가리인들이 몽골에 의해 살육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몽골군은 1242년 갑자기 헝가리에서 후퇴한다. 당시 몽골의 기록이 거의 남아 있지 않아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는 상태. 아직까지도 헝가리 정복을 눈 앞에 두고 있었던 몽골이 왜 후퇴했는지는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논란의 대상으로 남아있다.

그런데 최근 기후 변화가 몽골의 후퇴에 영향을 끼쳤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스위스산림연구원의 울프 뷘트겐과 프린스턴 고등연구소의 니콜라 디 코스모가 '네이처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한 논문이 바로 그것.

연구자들은 헝가리 지역의 산림에서 추출한 나이테와 역사 기록을 비교하여 1230~1250년 시기의 기후를 연구했다. 그 결과 1238년부터 1241년에는 온화하고 건조한 여름이 계속되다가 1242년 초부터 갑작스레 춥고 습한 기후로 바뀌었다는 걸 발견했다.

이로 인해 헝가리 지역은 습지에 가까운 상태가 되었다. 습지 지형은 기동성이 생명이었던 몽골의 기병대를 약화시켰고 말의 먹이였던 풀이 잘 자라지 않아 기병대의 유지에도 큰 어려움이 생겼다는 것이 연구자들의 설명이다.

논문은 "우리의 '환경적 요인의 가설'은 기후의 작은 변화가 역사적 사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고 결론지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