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국 자유당 당 의장 후보, 전당대회서 누드 댄스 선보였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건 분명 TV에서 흔히 보지 못할 장면이다.

미국 자유당의 당 의장 후보인 제임스 윅스는 29일 열린 전당대회서 자신의 정견발표 시간 중에 자유 시장 원칙을 설명하며 누드 댄스를 선보였다.

윅스는 옷을 벗기 전 관중에 박수를 치며 호응을 유도했다. 그가 옷을 벗기 시작하자 사람들은 야유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그의 행동에 분노했던 것은 아니다. 적어도 두 명은 단상 위로 올라가 윅스의 속옷에 돈을 끼워주는 장면이 포착됐다.

윅스는 스트립쇼를 마치며 "시험 삼아 해본 거예요. 이제 가서 사퇴할게요."라는 말을 남긴 채 무대를 떠났다.

관중에 있던 한 사람은 "단상에서 내려와! 당신 바보짓하고 있는 거야!"라고 외치기도 했다.

윅스의 페이스북 페이지는 댓글이 폭주했고, 이 중 대부분은 자유당원들이 남긴 것으로 윅스가 자유당에 부정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데에 분노해서였다.

 

허핑턴포스트US의 'Libertarian Chair Candidate James Weeks Strips During Party Conventi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