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상무가 '성폭행 미수' 혐의로 경찰 출두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OSEN
인쇄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유상무(36)가 3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다.

앞서 조사를 받은 피해자 A씨는 최초 신고대로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이날 유씨의 진술에 관심이 쏠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씨가 31일 오전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4∼5시간가량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사건 발생 이틀 후인 20일 먼저 1차 조사를 받은 피해자 A씨는 최초 신고 내용처럼 '연인 사이가 아닌 유씨로부터 원치 않는 성관계를 당할 뻔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이달 18일 새벽 강남구의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강간미수)로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유씨는 A씨가 자신의 여자친구이며 성관계를 거부해 관계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반면, A씨는 유씨와 그저 아는 사이라며 엇갈린 반응을 보여 논란이 불거졌다.

A씨는 최초 신고 후 5시간30분이 지나 경찰에 신고를 취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가, 몇 시간 후에는 신고 취소를 다시 취소하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이들이 모텔에 함께 들어갈 때는 별다른 강제력 행사가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