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초콜릿을 먹으면 피부주름과 탄력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연구결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초콜릿이 피부주름과 탄력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30일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에 따르면 웰니스창발센터 이기원 교수 연구팀은 초콜릿의 주성분인 카카오 폴리페놀 추출물이 피부주름 개선효과를 가진다는 것을 입증했다.

chocolate woman

화장품 매장이 아니라 초콜릿 매장으로 뛰어가자.

연구팀이 초콜릿 음료를 먹인 쥐에 생성된 RNA를 분석한 결과 카카오 폴리페놀 추출물은 피부주름을 만드는 유전자인 카뎁신G 생성을 줄이고 피부주름을 억제하는 서핀B6c을 늘려 피부주름을 개선하는효과가 있었다.

인체 실험에서도 같은 효능이 입증됐다. 연구팀이 43세에서 86세의 여성 62명에게 4g(320mg 카카오 폴리페놀 함유)의 초콜릿 음료를 24주간 섭취하게 한 결과, 같은 원리로 피부 주름과 탄력이 개선됐다.

chocolate man

이렇게 바를 필요는 없다.

연구를 이끈 이기원 교수는 "초콜릿은 칼로리가 높고 설탕, 인공색소 등 건강에 좋지 못한 성분이 함유된 경우가 많으나 연구결과를 통해 폴리페놀 함량이 높은 무설탕 다크 초콜릿은 피부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차의과대학교 김태억 교수와 서울대병원 정진호 교수, 윤현선 교수팀과 공동연구로 이뤄졌으며, 피부과학 분야 세계 권위지인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5월호와 국제 학술지인 '미국 영양학회지(Journal of Nutrition)' 1월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