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종인 더민주 대표, "이번 전당대회 과거처럼 패싸움은 절대 안 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JI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30일 "이번 전대(전당대회)는 내년도 대선을 향한 전대가 돼야 한다"며 "과거처럼 상호간의 지나친 패싸움 같은 일이 절대로 발생하선 안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대 준비위원회 첫 전체회의에서 "더민주가 그동안 가진 고질적 병폐가 다시 살아나는 전대가 돼선 안된다"며 이같이 일갈했다.

그는 "우리가 4·13 총선에서 제1당으로 부각됨으로 해서 내년도 정권교체 가능성을 보인 선거결과를 가져왔다"며 "우리 당이 선거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집권에 성공하려면 어떻게 당을 끌고 가야할 것이냐는 것을 제대로 인식해야만이 선거결과에 나타난 민의를 제대로 수용하는 정당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대 준비 과정에서 국민의 기대에 꼭 부응하는 전대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그동안 당이 혼란 속에서도 이래저래 혁신을 한다고 여러가지 안도 만들어놓고 했지만, 전대에서 만들어지는 여러 사항들이 내년 대통령 선거를 염두에 두고 당의 모습이 과거와는 달라졌다는 인상을 심어주는 전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선 여러 가지 규정도 잘 준비해야 하고, 후보간에 서로 경쟁을 하는데 있어 서로 공정하고 자제된 경쟁이 이뤄지도록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며 "내년 대통령 선거의 성패 가르는 전대라는 각오로 운영해줬으면 좋겠다"고 전대위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더민주는 이날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일정을 8월27일로 확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