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반기문은 "과대해석·추측 자제해달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AN KI MOON
연합뉴스
인쇄

방한 일정 내내 대선 출마설에 휩싸였던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과대 해석하거나 추측하거나 이런 것은 좀 삼가, 자제해주시면 좋겠다"는 것. 그러나 대선 출마설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반 총장은 30일 경주에서 열린 '제66차 유엔 NGO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한 뒤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그가 '대선 출마설'에 대해 답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ban ki moon

"나의 방한 일정과 언론에 보도된 내용, 또 방한 중의 활동과 관련해서 좀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 나의 방한 목적은 어떤 개인적인 목적이나 정치적인 행보와는 전혀 무관하게 오로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국제적인 행사에 참여하고 주관하기 위해서 온 것이다."

ban ki moon

"이번에 한국에 온 목적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회원국을 방문하는 공식적인 일정의 일환이다. 그 과정에서 관훈클럽 비공개 간담회를 했는데 그런 내용이 좀 과대 확대 증폭이 된 면이 없잖아 있어, 저도 좀 당혹스럽게 생각하는 면이 많다."

ban ki moon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저는 아직도 임기가 오늘로 7개월이 남았다. 제가 마지막까지 잘 마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께서 제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다. 저의 국내에서의 행동에 대해 과대 해석하거나 추측하거나 이런 것은 좀 삼가, 자제해주시면 좋겠다."

ban ki moon

"제가 한 가지만 더 말씀을 드리면 제가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이냐, 이런 데 대해 많이 추측들 하시고, 보도하시는데 제가 무슨 일을 할 것인지는 저 자신이 제일 잘 아는 사람일 테고, 제가 결정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미 거의 모든 언론들은 '대놓고 얘기하지 않았을 뿐, 할 말은 다 했다'고 평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반 총장은 5박6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이날 저녁 출국한다.

Close
반기문 총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