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성차별이 그나마 조금 덜한' 대기업 10곳(리스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NAVER
한겨레
인쇄

사단법인 미래포럼(이사장 조형)과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2013~2015년 3년간 매출을 기준으로 직원 수 500명 이상인 국내 대기업 243곳의 '성별다양성지수'를 분석한 결과가 발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래의 기업 10곳이 '성별다양성 지수'(2015년 기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 다양성 지수'는 △근속연수 △연봉 △고용증가율 △고용비중 △임원 비율 등 5개 항목에서 남녀 직원 간의 불균형 정도를 측정한 값으로, 평균치와 비교해 남녀 직원 간 격차가 작을수록 높은 점수를 준 것이다. 각 항목당 20점씩이었으며, 조사 대상 기업의 평균 점수는 52.1점으로 분석됐다.

1위: 네이버 / 한세실업(나이키·갭·아베크롬비 등 브랜드 의류 제조업체)

(두 회사 모두 77점으로 공동 1위)

(네이버는 여성임원 비율에서 만점을 받았음. 45명의 임원 중 여성이 7명으로 15.6% 차지. 이는 500대 기업 평균인 2.6%보다 6배 높은 것)

(네이버 여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5910만원으로 남성 7390만원의 80% 수준. 이는 전체 평균인 61% 보다 19% 포인트 이상 높은 것)

(네이버는 2013년 기준에서도 1위였으며, 3년 연속 톱 10에서 빠지지 않음)

(한세실업은 임원 15명 중 3명(20%)이 여성)

(한세실업 전체 직원 688명 중 377명(56.4%)이 여성)

(한세실업은 3년간 6위 → 5위 → 1위로 매년 순위가 오름)

3위: 이랜드리테일 (76.5점)

4위: CJ E&M (76점)

5위: 이랜드월드 (75점)

6위: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74.5점)

7위: 신세계인터내셔날 (74점)

8위: 한미약품 (71.5점)

9위: 아모레퍼시픽 / CJ CGV (각 70점)

10위: 코웨이 / 태평양물산 (각 69.5점)

업종별로는 '생활용품' '제약' '은행' 업종에서 성별 불균형이 약했으며 석유화학 등에서는 상대적으로 불균형이 심했다.

e

이 외에도 아래와 같은 점이 눈에 띈다.

* 최근 3년간 대기업의 남녀 직원 근속 연수 차이는 5.1년에서 4.8년으로 소폭 좁혀짐


* 남녀 연봉 격차는 3190만 원에서 3170만 원으로 20만 원 감소


* 여성임원 비율은 2013년 2.1%에서 2014년 2.3%, 2015년 2.6%로 매년 상승세를 보였지만 증가 폭 미미


* 대기업의 여성 직원 숫자는 29만2000명에서 29만3000명으로 증가했으나 전체 직원 대비 고용률은 24.8%로 변함없었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사를 진행한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의 지적은 아래와 같다.

"여성 직원 수가 늘고 여성임원 비율이 높아지는 등 대기업들의 성별다양성지수가 개선되고는 있지만 체감도가 높은 연봉이나 근속연수 등에서 남성과의 격차는 여전하다"

"성별다양성 측면의 고용환경 개선은 아직 갈 길이 멀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