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우간다가 북한과의 협력을 중단한다'는 청와대 발표에 우간다가 격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박근혜 대통령과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이 29일 오전(현지시간) 캄팔라 우간다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사열대로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우간다 정부가 '우간다가 북한과 협력을 중단한다'는 청와대의 발표를 즉각 부인했다.

샤반 반타리자 우간다 정부 부대변인은 청와대의 발표 직후 "이는 사실이 아니며 정치적 선전(propaganda)이다"라고 AFP통신에 밝혔다.

AFP통신은 '북한과 군사 협력을 중단한다는 주장에 우간다가 격노하다(Uganda angered at claim of halt to N.Korea military ties)'라는 헤드라인의 기사에서 반타리자 부대변인의 공식 부인을 전했다.

반타리자 부대변인은 대북 협력 중단에 대한 어떠한 '공식 선언'도 없었으며 "심지어 대통령이 그런 명령을 내렸다고 하더라도 이는 공개될 수 없는 것이다. 때문에 이는 사실일 수 없다. 이것이 국제정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29일(현지시간)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우간다는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 협력 중단(disengage)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발표했었다.

pgh
박근혜 대통령과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이 29일 오전(현지시간) 캄팔라 우간다 대통령궁에서 열린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는 무세베니 대통령의 '대북 협력 중단' 선언을 한-우간다 정상회담의 주요 성과로 자평하고 있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29일(현지시간) "우간다측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는 물론 대한반도 정책에서 그 어느 때보다 우리측 입장에 전향적 태도를 보여줬다"며 "이런 점은 우간다측이 북한과 군사·안보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왔다는 측면을 감안할 때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성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1987년, 1990년, 1992년 북한을 3차례 방문해 김일성 주석을 만나는 등 친교가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는 2013년 방한시 한국어 인사말을 김일성으로부터 직접 배웠다고 말한 적도 있다.

북한과 우간다는 이런 지도자간 친분과 더불어 군사·외교적 필요로 군사협력 협정을 체결하고, 무기류 무역과 인적 교류를 계속해왔다.

한편 우간다의 텔레비전 채널인 NBS는 "무세비니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력 중단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 시행을 지시했다"는 샘 쿠테사 우간다 외무장관의 발언을 방송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우간다 정부에 대북 협력 중단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질의한 상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