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지원, "반기문 너무 나갔다. 국제사회에서 어떻게 평가할지 의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JI WON
연합뉴스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권행보'에 대해 일침을 날렸다.

박 원내대표는 30일 교통방송(TBS)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해 "반기문 총장이 너무 나간 것 같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뭐라고 하더라도 그는 지금 유엔사무총장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면 세계 평화와 분쟁의 조정을 담당해야 할 유엔사무총장이 비록 모국 방문을 해서 여러 가지 국제회의에 참석한 것도 사실이지만 그렇게 내년도 임기가 끝나면 대권에 출마할 것을 강력하게 시사하고 다니면서 여기저기서 정치인들 만나고 아리송한 이야기를 하는 것은 과연 국제사회에서나 국내에서 국민들이 올바른 판단, 평가를 할까, 라는 것에 대해서는 좀 유감스럽습니다."


ban ki moon

박 원내대표는 또 반 총장의 대통령 자격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시했다. 대통령은 결단의 리더십이 필요한데, 평생 외교관으로 살아 온 반 총장에게 "그런 결단과 리더십이 있는가" 의문스럽다는 것. 그는 "앞으로 검증을 하면 그렇게 좋은 평가가 나올지 저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5박6일의 일정 마지막날인 30일, 반 총장은 이날 공식일정을 모두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Close
반기문 총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