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전략이 전혀 먹혀들지 않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LINTON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speaks at a rally, Thursday, May 26, 2016, in San Francisco. (AP Photo/John Locher) | ASSOCIATED PRESS
인쇄

미국 대선 민주당 유력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선거전략에 대한 우려가 당 내부에서 커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미 클린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 바 있는 뉴욕타임스는 클린턴 캠프가 과거의 전략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공화당의 '사실상'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주 클린턴이 트럼프의 납세 내용 비공개를 비난하고 주택 위기 때 돈을 번 사업가라고 공격한 것이 사례로 거론됐다. 이 전략은 4년 전에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를 깎아내릴 때 버락 오바마 후보가 사용한 방법으로 효과를 거뒀다.

하지만 이번에 클린턴의 공격은 언론에서 크게 보도되지 못했다. 오히려 케이블 TV에서는 트럼프가 클린턴을 깎아내리는 용어인 '부정직한 힐러리'(Crooked Hillary)가 계속 방송됐다.

clinton

뉴욕타임스는 클린턴의 선거전략이 트럼프에게는 먹혀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장 큰 이유는 트럼프가 이전의 후보와는 너무나 다른 행보를 보인다는 점을 꼽았다.

트럼프는 클린턴 전 장관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는 가하면, 한국과 일본의 핵무기 개발을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돌출적인' 트럼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대책을 클린턴 캠프가 만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뉴욕 주 출신 상원의원인 척 슈머는 "트럼프에 맞설 총괄적인 전략이 결여됐다"면서 "클린턴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명되자마자 트럼프에 대응하기 위한 당내 고위 인사의 조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clinton

더 공격적인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 민주당 의장인 존 버튼은 "트럼프는 미치광이"라면서 1964년 대선 때 민주당 후보였던 린든 존슨의 광고를 언급했다.

'데이지 걸'(daisy girl)로 불리는 이 광고는 들판에서 데이지 꽃잎을 떼면서 숫자를 세던 소녀가 어디선가 들려오는 카운트다운에 놀라는 사이 핵폭발하는 장면으로 대체된다.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배리 골드워트 후보가 당선되면 전 세계가 핵전쟁에 휘말리게 되리라는 것을 시사한 이 광고는 린든 존슨의 승리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회자하고 있다.

이런 파괴력 있는 수단이 동원돼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여전히 클린턴 캠프는 부정적이다.

캠프 대변인 제니퍼 팔미에리는 "우리도 트럼프처럼 행동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고, 또 전통적인 선거 방법을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그게 정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