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손연재가 월드컵 곤봉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손연재(22·연세대)가 올 시즌 4번째로 출전한 월드컵 대회인 소피아 월드컵에서 곤봉 종목 금메달을 수확하는 기염을 토했다.

손연재는 29일(이하 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레나 아미츠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마지막 날, 종목별 결선 곤봉에서 18.550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은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18.450점)가 차지했다. 동메달은 러시아의 아리나 아베리나(18.300점)가 가져갔다.

osen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세계 최강자 야나 쿠드랍체바(러시아)는 곤봉을 떨어트리는 큰 실수 탓에 18.250점에 그쳐 4위로 밀려났다.

손연재가 올 시즌 월드컵 시리즈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2월 26~28일 에스포 월드컵에서 볼 금메달을 따낸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손연재는 앞서 후프에서 18.650점으로 은메달, 볼에서 18.550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후프 금메달은 리자트디노바(18.800점)가 차지했고, 손연재에 이어 아베리나(18.550점)가 동메달로 뒤를 이었다.

손연재가 후프에서 얻은 18.650점은 자신의 개인 최고 점수다. 손연재는 FIG 공인 대회 기준으로는 지난달 페사로 월드컵과 이번 소피아 월드컵 개인종합에서 기록한 18.550점이 지금까지 후프 최고점이었다.

비공인 대회 기준으로는 지난 10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막을 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거둔 18.600점이 종전까지 후프 최고 점수였으나 손연재는 이번 대회에서 다시 한 번 개인 최고 점수를 갈아치웠다.

손연재는 이어진 볼에서도 18.550점의 고득점을 획득, 쿠드랍체바(19.200점), 리자트디노바(18.800점)에 이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OSEN에 따르면 첫날 후프서 18.550점, 볼서 18.650점을 받아 총 4종목 합계 74.200점으로 개인종합 동메달을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