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환기의 ‘무제 3-V-71 #203'이 홍콩 경매에서 45억6천만원에 팔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환기의 인기는 계속된다.

수화 김환기(1913-1974)의 그림이 홍콩 경매에서 국내 작가의 작품 중 역대 3번째로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 이로써 지금까지 국내외 경매에서 판매된 한국 작가의 작품 중 최고가 1~3위를 모두 김환기의 작품이 차지했다.

서울옥션이 29일 오후 6시(현지시간) 홍콩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진행한 제19회 홍콩 경매에서 김환기의 1971년 작 ‘무제 3-V-71 #203’이 45억6천240만원(3천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default

김환기의 ‘무제 3-V-71 #203’

가로 152.2㎝, 세로 215㎝ 크기의 대형 캔버스에 서로 다른 4가지 색깔과 기법을 담아낸 이 작품은 사전 추정가가 30억~40억원으로 나오면서 이번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 기록을 경신할지에 관심이 모아졌다. 최종적으로 45억6천240만원에 낙찰되자 경매 현장에서는 박수가 쏟아졌다.

그의 1970년 작품 ‘무제’는 지난달 홍콩 경매에서 48억6천750만원(3천300만 홍콩 달러)에 낙찰되며 국내 작가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를 수립했다. 2위 역시 김환기의 1971년 작품 ‘19-Ⅶ-71 #209’로 47억2천100만원(3천100만 홍콩달러)이다.

default

김환기 화백

이날 경매에서 김환기의 다른 작품 3점도 좋은 반응을 얻으며 모두 주인을 찾았다. 특히 김환기의 작품 중 가장 먼저 나온 ‘작품 8-Ⅱ-68-Ⅱ’는 낮은 추정가(6천만원)의 2배를 웃도는 1억5천208만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단색화의 시조인 김환기의 인기를 한번 더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환기의 작품은 서울옥션 경매보다 3시간 먼저 같은 장소에서 열린 K옥션의 홍콩경매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K옥션 경매에선 김환기가 미국 뉴욕에 머물 때 그린 ‘무제’가 10억1천893만원(670만 홍콩달러)에 낙찰된 것을 비롯해 1964년작 ‘Ⅰ-1964’와 1966년 작 ‘Ⅶ-66’이 각각 5억4천750만원(360만 홍콩달러)과 1억6천730만원(110만 홍콩달러)에 판매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