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첫 홈런' 김현수 "앞으로도 자신감 있게 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현수(28‧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데뷔 첫 홈런포의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김현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포 포함해 3타수 1안타(1홈런) 1볼넷 1타점 활약으로 팀의 6-4 승리를 이끌었다.

hyunsoo kim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마수걸이 홈런포는 7회초 나왔다. 4-4로 맞선 7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2B2S에서 클리블랜드 3번째 투수 제프 맨십의 5구 92마일 몸쪽 높은 코스의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메이저리그 17경기, 54타석, 47타수 만에 맛 본 짜릿한 손맛이었다. 홈런 타구의 스피드는 108마일(약 173.8km)였고 비거리는 377피트(약 114.9m)였다.

이후 볼티모어는 9회초, 놀란 라이몰드의 솔로포까지 더해 클리블랜드 원정 3연전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었다. 시즌 27승20패.

김현수는 당연히 이날 경기 중계진이 꼽은 수훈선수였다. 경기 후 김현수는 이날 경기를 중계한 볼티모어 지역 언론 ‘MASN’과의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첫 홈런이 나와서 너무 좋았고 안 넘어갈 줄 알고 열심히 뛰었는데 넘어가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며 감격의 첫 홈런 순간을 회상했다.

현지 중계진의 “기쁘면 더 환하게 웃어도 된다”는 농담에 환하게 미소 지은 김현수는 “초반에 내가 못했기 때문에 경기에 많이 나서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언제든지 경기에 나갈 수 있도록 준비를 열심히 했던 것이 지금의 좋은 결과로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현수는 “벤치에 있을 때도 자신감은 충만했고. 앞으로자신감 있게 하려고 한다”면서 향후 더 큰 활약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