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에선 송중기의 팬 미팅에 2만여 명이 온다는 증거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낳은 한류스타 송중기(31)의 팬 미팅 규모는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다.

송중기는 지난 27일 광저우 스포츠 아레나, 28일 선전 충견체육관 등 광둥성 두 도시에서 팬 미팅을 연달아 개최, 2만여 명과 만났다고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가 29일 전했다.

2만여 명. 말이 2만여 명이지 정말 장관이다.

sam mendes

송중기는 "아시아 투어 도시마다 팬들이 보내주는 큰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하루하루가 감동"이라고 말했다.

sam mendes

송중기는 팬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통해 "광저우는 처음 왔고, 선전은 고등학교 졸업 후 여행 온 적이 있다"면서 "13년이 지난 후 여러분에게 사랑받는 배우가 돼 다시 오니 마음이 뭉클하다"고 강조했다.

sam mendes

그는 광저우와 선전 모두 비가 내렸음에도 팬미팅이 성황을 이룬 데 대해 "우천 속에서도 함께 한 팬들에게 다시 감사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sam mendes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시작된 '2016 송중기 아시아 투어 팬미팅'에는 지금까지 4만여 명이 참여했다. 팬미팅은 다음 달 25일 대만 타이베이까지 이어진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