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 유세장 앞에서 또 시위대-지지자 폭력사태가 벌어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Trump supporters and anti-Trump demonstrators clash outside a campaign event for U.S.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in San Diego, California, U.S. May 27, 2016. REUTERS/Jonathan Alcorn | Jonathan Alcorn / Reuters
인쇄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자와 반대 시위대가 연일 물리적 충돌을 빚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캘리포니아주(州) 샌디에이고의 트럼프 유세장 인근에서 시위대와 지지자가 충돌해 35명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미국 CNN, ABC 방송 등이 28일 보도했다.

1천 명 가량의 시위대는 트럼프의 반(反)이민정책에 항의를 표시하며 멕시코 국기를 흔들었고 일부는 '망할(F***) 트럼프'라고 소리쳤다.

반면 트럼프 지지자들은 "미국, 미국"이라고 외치거나 미국과 멕시코 사이에 장벽을 쌓자는 트럼프의 주장에 동조하며 "벽을 쌓자"는 등의 구호를 반복했다.

양측이 계란과 물병 등을 서로 던지며 물리적 충돌을 빚자 진압 경찰이 즉시 개입해 해산을 요구했으며 해산 명령을 거부하는 이들을 체포했다.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트럼프, 샌디에이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샌디에이고 경찰은 트위터에서 "최종적으로 35명을 체포했다"면서 "부상자나 재산상 피해 등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유세장 인근에서 폭력사태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4일 뉴멕시코에서는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해 경찰이 최루가스와 연막탄을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했다.

지난달 28일에도 캘리포니아에서 트럼프 유세 후 지지자와 시위대가 난투극을 벌여 17명이 체포됐다.

이외에도 시카고, 오하이오, 미주리, 애리조나 등지에서도 양측의 주먹다짐으로 유세가 지연되기도 했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