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반기문 "임기말까지 직무에 충실할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8일 고 건, 노신영, 이현재, 한승수 전 총리 등 전직 총리 4명을 포함한 각계 원로 13명과 만찬을 함께 했다.

참석자는 4명이 전직 총리 이외에 충북 청원에서 13대~16대 의원을 지낸 신경식 헌정회장, 금진호 전 상공부 장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정(政)·관(官)·언론계를 아우르는 원로급 인사들이다.

e

만찬에서는 반 총장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반 총장이 대선 출마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했던 지난 25일 관훈클럽 간담회를 고리로 대화가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경식 헌정회장은 만찬 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반 총장이 '관훈클럽에 많이들 왔더라, 느끼는 바를 얘기했다, 임기 말까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직무에 충실할 것이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반 총장이 관훈클럽에서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데 이어 이날 오전 충청권의 맹주인 김종필 전 총리를 전격 예방한 점에 비춰 반 총장이 대권을 염두에 두고 각계 원로들을 만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적지 않다.

e

왼쪽부터 노신영 전 총리, 이현재 전 총리, 고건 전 총리, 신경식 헌정회장, 금진호 전 상공부 장관, 김원수 유엔사무차장, 오준 주유엔대사

만찬은 오후 6시40분께부터 롯데호텔 신관 35층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2시간가량 진행됐다.

이대순 전 체신부 장관, 정치근 전 법무장관, 정재철 전 정무장관, 안병훈 조선일보 전 부사장 등도 참석했다.

특히 외무부 장관을 지낸 노 전 총리는 반 총장의 멘토로 여겨진다.

노 전 총리는 1970년대 초반 주인도 대사를 지낼 당시 2등 서기관으로 같은 공관에 근무했던 반 총장을 총애했다. 그가 1980년대 중반 총리로 취임하자 반 총장은 총리 의전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 전 총리는 유엔총회 의장을 지낼 때 반 총장을 비서실장으로 발탁한 인연이 있다.

반 총장은 만찬 참석자들 외에도 일부 인사들을 만났거나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길 전 유엔대사가 이날 반 총장이 묵는 호텔에서 목격됐으며, 반 총장이 전직 외교부 출신 정치권 인사를 만난다는 얘기도 나온다.

Close
반기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