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옛 충청권 맹주 JP와 무슨 얘기 나누었나?" 질문에 대한 반기문의 대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BAN KIMOON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Ban Ki-moon listens during a joint press conference with World Bank President Jim Yong Kim, Islamic Development Bank President Ahmad Mohamed Ali Al-Madani, and Lebanese Prime Minister Tammam Salam, at the Government House in Beirut, Lebanon, Thursday, March 24, 2016. The international community pledged to help Lebanon Thursday with more than a billion dollars of to help the tiny Arab country cope with large number of Syrian refugees who were displaced by their co | ASSOCIATED PRESS
인쇄

방한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8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를 전격 예방했다.

반 총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신당동 자택을 예방해 김 전 총리와 30분간 배석자 없이 대화를 나눴다고 김 전 총리측이 전했다.

김 전 총리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 총장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에 대해 "내가 얘기할 게 있느냐"며 "비밀 얘기만 했다"고 밝혔다.

e


반 총장의 대권 출마설 등에 대해선 "내가 이야기할 것은 그것 뿐"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김 전 총리가 반 총장과의 면담 이후 무척 흡족해했다고 전했다.

반 총장도 김 전 총리 예방후 무교동에서 가족 만남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 13일) 육사 졸업식에서 저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계셨고, 제가 작년 구순때도 서울 오면 인사드리러 가겠다고 했었다"며 "국가의 원로고 대선배님이시니 인사차 들렀다"고 말했다.

e

반 총장은 "지난 10년간 제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 역할을 설명했고, 김 총재가 '대단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열심히 마지막까지 임무 잘 마치고 들어와라'고 격려 말씀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에 돌아오면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하고 건강하시길 기원했다"고도 했다.

그는 대선 관련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그런 말씀은 안 나눴고 앞으로 열심히 일하겠다는 말씀을 제가 드렸다"고만 답했지만, 충청 대망론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그런 말씀 드릴 상황은 아니고 다음에 내년에 와서 뵙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김 전 총리도 반 총장과의 만남 이후 롯데호텔을 찾았지만, 개인적인 일정 차 들른 것일 뿐 이 곳에서 다시 반 총장을 만나지는 않았다고 김 전 총리측이 전했다.

김 전 총리는 롯데호텔을 떠나면서 반 총장과 무슨 이야기를 나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둘이 나눈 이야긴데 말하면 안된다"고만 했다.

Close
반기문 총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이번 만남은 반 총장이 지난 25일 "내년 1월1일이 한국 시민으로 어떤 일을 할지 고민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한 발언을 하면서 '충청 대망론'이 뜨거워진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반 총장이 오랜 세월 충청권의 맹주였던 김 전 총리를 대선 출마 시사 직후 직접 찾은 것이어서 정치적 함의를 둘러싸고 여러 해석이 나온다.

반 총장은 외교부에서 오랜 공직 생활을 하는 동안 관가와 정치권의 핵심에 있었던 김 전 총리와 오랜 교분을 쌓았고, 올해 초에도 구순을 맞은 김 전 총리에게 출하 서신을 보내 "훗날 찾아뵙고 인사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중요한 사안이 있을 때마다 김 전 총리와 개인적으로 상의하고 조언을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