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러분이 태후의 진짜 주인공": 박 대통령이 한빛부대 장병을 격려하며 한 말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청와대
인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를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각) “향후 5년간 아프리카 인재 6000명에게 한국이나 아프리카에서 교육받고 훈련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 봉사단 4000명을 아프리카에 파견하겠다”며 한-아프리카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쌍방향 1만명 교류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e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한빛부대 장병들에게 "태후의 진짜 주인공은 여러분"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다 이렇다면 한국이 하늘 끝까지 올라갈 듯하다" "말로 칭찬이 모자랄 것 같다" 등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e

박 대통령은 이날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아프리카연합(AU) 본부를 방문해 ‘아프리카의 새로운 미래를 향한 상생의 동반자’라는 제목의 특별연설을 통해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한국은 아프리카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데 함께 걸어갈 동반자가 되길 바란다”며 “한국은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지식, 마음을 여러분과 나누면서 함께 성장하고 상생발전해가는 협력의 파트너십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한 방안으로 △ 개발경험 공유 △ 호혜·미래지향적 경제협력 △ 지속가능한 평화·안정 구축 △ 제도적 협력틀 강화 등 우리의 기여방안을 담은 ‘아프리카와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청사진’ 이니셔티브를 제안했다.

e

e

박 대통령은 또 아프리카 연합 평화기금에 대한 재정적 기여 확대, 해적 퇴치 및 평화유지군 파견 확대 등을 통해 아프리카의 평화·안정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아프리카의 많은 국가들이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국제 공조에 동참해 준 데 감사드린다”며 “아프리카는 ‘아프리카 비핵지대조약’을 이끌어낸 경험을 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도록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e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오후(현지시각)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린 남수단한빛부대장병 격려행사에서 장병을 격려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아프리카의 아픔과 꿈을 공유하면서 상생호혜의 정신을 살려나갈 것”이라며 “한국은 아프리카를 생명의 나무로 만드는 상생의 동반자이자 신뢰할 수 있는 친구로서 여러분과 함께 동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병 중인 한빛부대 장병 15명을 초청해 격려했다. 한빛부대는 2013년 3월 이후 총 1800여명이 파병되어 남수단 재건 및 인도적 지원 그리고 의료지원 등의 작전을 수행해오고 있다. 이날 격려행사에는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여군 장교로 임관해 파병근무 중인 윤지원 소령과 중장비 자격증을 8개 보유한 재건 전문가 김상우 상사 등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아디스아바바에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열린 제65주년 한국전 참전 기념식에 참석했다.

Close
박근혜 언론사 간담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