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 "조영남 대작화가 2, 3명 더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OSEN
인쇄

가수 겸 화가 조영남(71) 씨의 그림을 대신 그려준 이른바 대작 화가가 송모(61) 씨 이외에 2∼3명이 더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이 제2, 제3의 대작 화가가 그린 그림이 추가로 판매됐는지 등을 확인하고자 조 씨 그림을 판매한 갤러리 몇 곳을 추가 압수수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씨의 그림 '대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27일 조 씨의 그림 대작 화가는 송 씨 이외에 더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작 화가는 송 씨 이외에 복수 이상이며, 이들 대작 화가가 조 씨를 대신해 그린 그림의 판매 여부를 파악 중이다.

지금까지 송 씨의 대작 그림은 200여 점이며, 이 중 15∼16점이 판매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한다.

그러나 조 씨의 대작 화가가 추가 확인됨에 따라 조 씨의 대작 그림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검찰은 조 씨의 그림을 판매한 갤러리들을 상대로 최근 압수수색해 그림 대조 작업과 함께 판매 장부 등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6일 오전 10시 조 씨의 매니저이자 소속사 대표인 장모(45) 씨를 소환해 13시간가량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장 씨를 상대로 송 씨에게 대작 그림을 의뢰한 방식처럼 또 다른 대작 화가들에게도 조 씨 대신 그림을 그리게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조사를 통해 송 씨와 유사한 방법으로 대작 화가들이 그림 작업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른 대작 화가의 그림 판매가 확인되면 매니저 장씨를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조 씨의 그림 중에 조씨가 직접 그린 작품이 몇 점이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3월 서울 팔레 드 전시회 그림 중 조씨의 그림이 몇 점인지를 조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수사가 추가 대작 화가 등의 그림 판매로까지 확대함에 따라 임박했던 조 씨 소환 조사는 다소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검찰 관계자는 "조 씨가 언론 등에 '조수가 여러 명 있다'고 밝힌 부분을 확인하다 보니 대작 화가의 존재를 추가 확인했다"며 "송 씨와 마찬가지로 조수의 개념을 넘어선 그림 작업을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계좌추적을 통해 조 씨의 그림 판매 여부를 확인하고 이를 다시 대작 화가 등에게 대신 그린 작품인지를 확인하다 보니 시간이 다소 소요된다"며 "주말과 휴일도 없이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