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도 정부, 애플의 직영 애플스토어 설립 허가를 거부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PPLE INDIA
In this Handout photograph provided by Apple Media office, Apple chief Tim Cook talks with Indian colleagues during the inauguration of the Apple's Map development office in Hyderabad, India, Thursday, May 19, 2016. Apple will set up an app design and development center in southern India, the company announced Wednesday, shortly after company chief Tim Cook arrived in the country on his first visit. (Noel David/Apple via AP) | ASSOCIATED PRESS
인쇄

애플의 인도 확장 전략이 또 한 번 암초를 만났다. 직영 애플스토어를 열겠다는 계획을 인도 정부가 '불허'한 것.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관련 규제를 근거로 애플의 애플스토어 설립 신청을 거부했다. 하루 전인 26일 로이터도 인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한 바 있다.

인도의 관련법에 따르면, 외국 기업이 현지에서 소매점을 오픈하기 위해서는 매장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최소 30%를 인도 현지 생산 제품으로 채워야 한다. 인도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지 않은 애플로서는 당장 따르고 싶어도 따를 수 없는 규제다.

해당 규제에는 '첨단 기술'을 사용하는 제품은 규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이 있다. 그러나 인도 정부는 이 조항이 애플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인도 정부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판매 제품) 현지 조달이 필요하다. 인도를 오직 시장으로만 보는 상황이 빚어져서는 곤란하다. 여기에서 무언가를 생산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쿼츠는 "인도를 방문해 총리와 면담하고, 발리우드 파티에 참석하고, '가네샤'를 모신 사원에서 기도한 뒤에도 팀 쿡 CEO는 인도의 규제를 뚫을 길을 찾아내지 못했다"고 전했다.

apple india

apple india

세계 2위의 인구 대국인 인도는 스마트폰 비중이 낮아 '마지막 큰 시장'으로 여겨졌던 지역이다. 미지의 개척지인 데다 인구가 많은 만큼 성장 가능성도 높기 때문.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대체로 포화 상태에 이른 상황에서 인도처럼 '덩어리'가 큰 시장은 찾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애플은 최근 몇 년 간 기록적인 성장세의 바탕이 됐던 중국 시장에서의 성장이 주춤해지자 본격적으로 인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다. 지난해 11월 파이낸셜타임스는 애플이 아이폰6S의 인도 출시 일정을 과거보다 훨씬 앞당긴 사실에 주목하며 애플이 중국의 뒤를 이을 곳으로 인도를 지목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인도 정부의 이번 결정으로 애플은 다시 한 번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이번달 초, 인도 정부는 '리퍼폰'을 팔게 해달라는 애플의 요청을 거부한 바 있다.

애플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2% 남짓의 점유율을 기록하는 데 그치고 있다. 아이폰이 상대적으로 고가인 데다, 인도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
- 중국 다음은 인도? 애플, 인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채비를 하다
- 인도 정부, 애플의 '리퍼폰' 판매 허가 요청을 거부하다
- 팀 쿡 애플 CEO가 '마지막 큰 시장' 인도에 간다

Close
애플스토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