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구미시가 28억을 들여 박정희 뮤지컬을 만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한겨레신문
인쇄

경북 구미시가 추진하고 있는 28억원 짜리 박정희 전 대통령 뮤지컬 제작 사업이 각종 심사를 통과하며 사실상 확정됐다.

구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26일 2016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해 박 전 대통령 뮤지컬 제작 예산 10억원을 통과시켰다. 구미시가 올린 10억원을 그대로 통과시켰다. 구미시는 나중에 4억원을 추가로 편성할 계획이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 25일 지방재정투자심사위원회를 열어 구미시가 추진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 뮤지컬 제작 사업을 가결했다.

또한 뮤지컬 제작에 필요한 전체 예산의 절반인 14억원을 보조금으로 구미시에 지원하기로 했다.

구미시가 제작을 추진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의 뮤지컬 제목은 '고독한 결단(가칭)'이다. 박 전 대통령이 태어난 지 100년째가 되는 내년 11월14일에 맞춰 구미문화예술회관에 뮤지컬을 올릴 계획이다.

구미시는 이후 전국 순회공연을 할 계획도 갖고 있다. 구미시는 뮤지컬 제작을 포함해 모두 40억원을 들여 ‘박정희 대통령 탄신 100주년 기념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142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생가에 세워진 박정희 동상

최인혁 구미참여연대 사무국장은 “구미시와 구미시의회가 시민 의견 수렴 없이 뮤지컬 예산을 편성해 통과시킨 것은 유감이다. 앞으로 구미 시민들에게 뮤지컬 제작의 문제점을 알려나가는 활동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미시 쪽은 “역사적 사실을 갖고 객관적이고 균형감 있게 뮤지컬을 만들 것이며 이는 관객들이 평가해줄 것이다. 시민단체가 뮤지컬 제작을 너무 이념적으로 보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1917~1979)은 도로명주소로 ‘경북 구미시 박정희로 107’에서 태어났다. 이곳에는 그의 생가와 추모관, 동상 등이 있다. 구미시는 2012년 3월 ‘박정희 대통령 민족중흥관’(58억5000만원)을 만들었다.

2006년 2월부터는 ‘박정희 대통령 생가 주변 공원화 사업’(286억원)을 하고 있다. 2013년 10월부터는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조성 사업’(870억원)도 하고 있다. ‘박정희 대통령 역사자료관’(200억원)도 지을 계획이다.

구미시는 2014년 6월 ‘박정희 대통령 테마밥상 발굴·보급 사업’(5400만원)도 했다. 지난 2002년에는 구미 광평동에 있는 구미체육관의 이름을 ‘박정희체육관’으로 바꾸었다.

구미시는 해마다 박 전 대통령이 태어난 날(11월14일)과 숨진 날(10월26일)에 ‘탄신제’와 ‘추모제’를 열고 있다. 구미시가 지난 7년 동안(2009~2015년) 탄신제와 추모제에 쓴 돈은 모두 5억3338만원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