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G7 정상, 북한 도발을 경고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BE
ASSOCIATED PRESS
인쇄

미국·일본·독일 등 주요 7개국(G7)은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하지 말 것을 북한에 경고하는 정상선언을 27일 발표한다.

26∼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의 결과물로 채택될 정상 선언 초안에는 "(올들어 실시된)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한다"는 문구가 포함됐다고 NHK가 26일 보도했다.

또 북한 핵실험 및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을 즉각적이고 완전하게 준수할 것과, 앞으로 어떠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도 하지 말 것을 북한에 요구하는 내용이 초안에 포함됐다고 NHK는 전했다.

Close
G7, 정상회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이와 함께 남중국해 섬의 군사기지화를 추진 중인 중국을 견제하는 내용도 선언에 포함된다.

선언 초안은 "우리는 각국이 국제법에 근거한 주장을 하고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일방적 행동을 자제하고,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힘과 위압을 사용하지 말 것, 분쟁 해결을 위해 중재 절차를 포함한 평화적 수단을 추구하는 것이 중요함을 재확인한다"는 문안을 담았다.

더불어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의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분쟁의 평화적 관리와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이 들어간 G7 외교장관들의 '해양안보성명'을 정상 차원에서 보증하는 내용도 초안에 들어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