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산 아웃렛에서 2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26일 오후 2시 5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의 한 아웃렛 2층 애견 가게에 "사람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다"는 아웃렛 직원의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애견 가게 바닥에서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고 몸에 황산이 뿌려진 채 숨져 있는 A(25·여)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바로 인근에는 황산을 음독하고 쓰러져 있는 B(35)씨가 발견됐다.

경찰은 B씨를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슬하에 자녀를 둔 사실혼 관계 부부인 것으로 파악했다. 최근 이들이 사이가 벌어지며 자녀 친권 문제로 다투는 것을 봤다는 주변인의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TV 등을 확보해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