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남 살인 피의자는 '여성혐오' 논란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강남역 살인사건' 피의자 김 모(34) 씨가 26일 오전 검찰로 송치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씨는 오늘 오전 8시 30분께 경찰서를 떠나 검찰로 향하면서 취재진에 아래와 같은 말들을 했다.

e

"피해자에 대한 원한이나 감정은 없고, 제 범행으로 사망한 나이 어린 피해자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을 갖고 있다"

"(취재진이 '여성혐오'에 대해 묻자) 사람 사는 세상에서 저 말고도 여러 부분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다. 잘 모르겠다"

Close
강남역 밤길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한편,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정신질환자의 묻지마 범죄"라며 '살인 혐의'를 적용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아직 가해자의 충분한 정신 감정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건의 원인을 조현병의 증상으로 단정 지을 수는 없다'는 지적을 내놓은 바 있다.

경찰은 피해자 유가족에게 심리적·경제적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현재 심리상담을 지원하고 있으며, 범죄피해자 지원센터를 통해 장례비를 지원했다. 앞으로 유족 구조금도 지급할 예정이다.(연합뉴스 5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