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SK텔레콤 명예회장, 여성 성추행 혐의로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한겨레
인쇄

손길승(75) 에스케이텔레콤 명예회장이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4일 <세계일보>와 경찰의 말을 종합하면, 손 명예회장은 지난 3일 저녁 서울 강남의 한 갤러리형 카페에서 일하는 20대 여성 ㄱ씨의 몸을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경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카페 주인 조아무개(71)씨도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함께 수사 중이다. ㄱ씨는 지난 16일 두 사람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회로티브이(CCTV)를 확보하고 손 명예회장을 24일 저녁 소환해 한 차례 조사했다.

에스케이그룹 관계자는 “손 명예회장은 지금껏 고소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현재 무척 조심스러워하는 상태”라며 “평소 손 명예회장과 알고 지내던 조씨가 새 카페를 열었다며 초대해, 손 명예회장이 잠시 들러 10여분 인사를 나눴다. 낮에는 커피를 팔고 저녁에는 술을 파는 곳이다. 손 명예회장은 자신을 학생이라고 밝힌 ㄱ씨와 잠시 함께 머물렀고, 자리를 뜨며 팁도 주고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 명예회장은 ㄱ씨가 불쾌감을 느꼈는지 몰랐고, 불쾌했다면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손 명예회장은 2004년까지 에스케이그룹 회장, 2003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을 지내고 현재 에스케이텔레콤 명예회장직을 맡고 있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