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심판 매수 의혹' 전북, 감독 단장 모두 사퇴의사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심판 매수 의혹'이 불거진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최악의 위기 국면을 받았다. 10년 이상 팀을 이끌어왔던 최강희 감독이 사퇴 의사를 밝힌 데 이어 이철근 단장도 물러날 뜻을 표명했다.

전북은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멜버른 빅토리(호주)에 2-1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전북은 이로써 이번 시즌 목표였던 아시아 정상에 한 발짝 다가섰다. 하지만 전북은 8강에 오른 기쁨을 제대로 누리지 못했다.

지난 23일 심판 매수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선수단 스카우트가 2013년 총 5차례에 걸쳐 심판 2명에게 100만원씩 총 500만원을 전달한 사실이 검찰 수사결과로 드러났다.

42

전북현대 이철근 단장과 최강희 감독(왼쪽부터)이 24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구단 관계자의 심판 매수과
관련한 사과 회견을 하고 있다.

이에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최 감독과 이 단장은 이 같은 내용에 대해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리고 이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최 감독은 "당연히 선수단을 운영하는 감독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모든 일이 밝혀지면 그때 가서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사퇴를 암시했다.

구체적인 시기는 밝히지 않았지만, 검찰이 이미 스카우트를 기소하면서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된 만큼 조만간 사퇴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철근 단장 역시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구단의 책임자로서 적절한 책임을 통감하고 책임질 각오를 하겠다"고 언급해 동반 사퇴도 예상된다.

감독과 단장이 함께 물러나는 K리그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는 셈이다.

최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또 자신이 이번 일을 알게 된 시점에 대해 구체적으로 묻자 "여기가 청문회장도 아니고"라며 불쾌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대신 자신이 대표팀에 가 있던 시기에 전북이 성적이 좋지 않으면서 스카우트가 팀에 대한 충성심으로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2005년 전북의 사령탑에 오른 최 감독은 그동안 K리그에서 2014년과 2015년 2연패 등 전북을 4회 우승으로 이끌었다.

또 2005년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과 2006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 2011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등 전북을 K리그 최고 구단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자신이 이끄는 선수단에 속한 스카우트의 '심판 매수' 의혹으로 자신도 책임에서 벗어나 수 없게 되면서 불명예 퇴진의 가능성이 커졌다.

아울러 이번 시즌 K리그 정상과 함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전북 역시 선장을 잃게 되면서 앞으로 항로에 빨간불이 커질 전망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