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 어린이집·양로원 가습기살균제 사용여부 전수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가습기살균제 피해 어린이 박나원 양의 가족이 23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서울시가 국공립어린이집과 시립양로원 등 주요 시설에서 가습기살균제 과거 사용 여부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가습기살균제 대책을 24일 발표했다.

시는 문제가 된 '옥시싹싹 New 가습기 당번' 등 가습기살균제 6종이 국공립어린이집, 시립양로원, 요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에서 과거 쓰였는지 전수조사한다. 폐질환이나 호흡기 증상이 발견되면 피해조사 신청을 하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접수 방법을 잘 모르는 피해자가 신청을 빠뜨리지 않도록 자치구에 안내 공문도 보낼 예정이다.

24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원들이 24일 오후 이마트 용산점 앞에서 옥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한 기업의 사과와 유통업체에 대한 즉각적인 옥시제품 철수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시는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와 노원구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운영,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지속적이고 집중적인 상담과 진료를 받을 수 있게 한다. 피해자들이 머물며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장소도 제공하고자 시 소유 공간을 물색하고 있다.

화학제품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만큼, 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방향제·탈취제·섬유유연제·세정제 등을 대상으로 위해성분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241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존 리 전 대표가 23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서울에 사는 피해자와 유가족이 참여해 전문가와 대책을 논의하는 토론회도 마련된다.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지금까지 1·2차에 걸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로 인정된 사람은 전국 221명으로, 이 가운데 서울시민은 43명이다.

시는 이번 조치를 두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수가 지금까지 밝혀진 것보다 많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추가 피해자 발굴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