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KDI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2.6%로 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orea busan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2%대로 내려잡았다. 올해도 경제는 안 좋다는 얘기다.

KDI는 24일 내놓은 '2016 상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2월 제시한 3.0%에서 2.6%로 0.4%포인트 하향조정했다.

이는 정부가 예상하는 올해(3.1%) 성장률 전망치 보다 0.5%포인트(P) 낮은 것으로 지난해(2.6%) 성장률 확정치와 동일하다. KDI는 내년 전망치로는 2.7%를 제시했다.

한국경제가 사실상 성장세를 멈추고 2% 저성장 구조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수출부진이 지속되면서 내년에도 2%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해 한국경제의 저성장 구조가 고착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KDI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한국은행(2.8%), 국제통화기금(2.7%),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7%)는 물론 현대경제연구원, LG경제연구원 등 국내 민간연구기관의 2% 중반 전망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korea gdp

KDI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경제성장률이 2.7%로 전분기(3.1%) 보다 하락하면서 경기 전반이 둔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KDI는 우리 경제 성장률이 2분기 3.0%, 3분기 2.4%, 4분기 2.2%로 예상하는 등 상고 하저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조선과 해운 등의 구조조정으로 제조업이 부진을 지속하는데다 서비스업 증가세도 점차 완만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내수는 민간소비와 설비투자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개선세가 약화되고 있지만 추가 둔화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전망했다.

총고정투자 증가율은 지난해 3.8%에서 올해 2.1%, 이중 설비투자는 5.3%에서 -3.0%로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총소비와 민간소비는 전년과 동일한 2.4%와 2.2%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KDI는 저유가 등 국제원자재 가격 하락에 따라 수출 및 수입 부진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총수출은 전년 대비 1.0%, 총수입은 2.0% 증가해 지난해(총수출 0.8%, 총수입 2.0%)에 이어 낮은 증가세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상품수출은 0.2%, 상품수입은 0.8% 증가해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할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 대규모 흑자를 시현하는 '불황형 흑자'로 인해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천103억달러로 전년(1천59억달러) 보다 확대될 것으로 나타났다.

korea economy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0.7%에서 올해 1.1%, 내년 1.7%를 나타낼 것으로 예측했다.

KDI는 "기대인플레이션이 낮게 유지되고 성장세도 완만함에 따라 낮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유가 하락의 영향이 소멸돼 상승세가 소폭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KDI는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점차 감소하고 성장세가 약화되면서 취업자수 증가폭마저 축소돼 올해 실업률은 전년(3.6%) 보다 상승한 3.8%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KDI는 올해 성장률을 이미 하향조정했지만 우리 경제 위험요인이 산재한 만큼 성장세가 추가적으로 위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KDI는 "대내적으로 부실기업 구조조정이 지연되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되거나 대규모 실업이 발생, 부정적 여파가 경제 전반으로 확산될 경우 우리 경제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대외적으로는 세계경제 성장률이 지난해 수준을 하회하거나 중국의 급격한 구조조정,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국 경기 급락 등이 발생할 경우 우리 경제 성장세 위축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KDI는 이같은 위협요인 하에서 정부가 부실기업 구조조정을 위해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성장잠재력 확충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만 기업구조조정은 책임주의에 입각한 손실부담과 최소 비용이라는 원칙 아래에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화정책에서는 물가상승률이 물가안정목표에 안착할 수 있도록 완화적으로 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금융정책은 집단대출 등 가계대출 규제의 사각지대를 축소해 건전성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