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성 소수자·이주노조, '기독자유당'에 대한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ATHOLIC
기독자유당 홍보영상 캡처
인쇄

성소수자단체와 이주노동자단체가 동성애와 이슬람 반대를 공약으로 내세운 기독자유당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과 '이주노동자 차별철폐와 인권 노동권 실현을 위한 공동행동'은 24일 오전 서울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독자유당은 동성애·이슬람 반대를 대표 공약으로 내걸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성소수자와 무슬림에 대한 편견과 공포를 퍼뜨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독자유당의 차별선동에 표적이 된 사람들은 선거과정에서 존엄과 인권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며 "그럼에도 이런 차별과 폭력을 없애기 위한 국가적 노력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독자유당에 대한 인권위 집단 진정을 시민사회에 요청해 시민 3천195명과 62개 단체 이름으로 진정을 제기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