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 내 북한식당 종업원 또 집단탈북 "2~3명 한국행 대기 중"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RESTAURANT
Flags of China and North Korea are seen outside the closed Ryugyong Korean Restaurant in Ningbo, Zhejiang province, China, April 12, 2016. REUTERS/Joseph Campbell | Reuters Staff / Reuters
인쇄

지난 4월 초 중국 닝보(寧波)의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북한 데 이어 중국 서부지역 대도시 소재 한 북한식당의 20대 여자 종업원들이 최근 또 탈출해 제3국에서 한국행을 기다리는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중국 소재 북한식당에서 근무하던 복수의 여자 종업원이 최근 탈출해 동남아 제3국에서 한국행을 기다리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북한식당에서 탈출한 여자 종업원이 정확히 몇 명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2~3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은 20대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한 북한 식당 여자 종업원들은 현재 태국의 모처에서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 대북 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근무하던 종업원 중 일부가 탈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2명의 여성 종업원"이라고 밝혔다.

탈출한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은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에서 근무하던 여성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defect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탈출한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은 일부 매체에서 보도한 상하이(上海)의 식당이 아니라 산시성 시안의 북한 식당 종업원들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상하이의 한 북한식당 운영을 보조하는 한 관계자도 "북한 측 식당 관리자가 '시안 지역 식당에서 2∼3명이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들이 상하이를 거쳐 항공편으로 태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시안에는 현재 '평양은반관'이라는 같은 이름의 북한 식당 2곳이 운영되고 있다.

정보 당국은 북한 해외식당 여자 종업원의 추가 탈북과 관련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도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통상 중국 내 북한식당들이 한곳 당 평균 20여 명의 여종업원을 두는 만큼 2∼3명의 이탈로는 식당운영에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고 계속 영업중인 것으로 보인다.

탈북한 중국내 북한식당 여종업원들은 지난 6~9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의 제7차 당 대회 이후 근무하던 중국 내 식당에서 탈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은 외화벌이 일꾼으로, 출신성분이 좋고 북한 내에서 중산층 이상으로 알려졌다.

당 대회를 전후로 한 북한 엘리트층으로 분류되는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잇따른 탈출은 지난 3월 초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후 북한 해외식당이 경영난을 겪는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27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따라 중국과 아랍에미리트(UAE) 등 외국에 있는 북한 식당 20여 곳이 폐업하거나 영업을 중단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대북제재로 경영난을 겪는 와중에 상납금을 보내라는 본국의 압박이 커지면서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이 탈북을 결심하기에 이른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달 7일 중국 류경식당 북한 종업원 13명이 국내 입국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최근 중국 소재 한 북한식당에서 복수의 종업원이 탈북한 것은 모방심리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