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스트리아 '극우 대통령'은 나오지 않았다 : 결선투표에서 무소속 좌파 반데어벨렌 후보 당선

게시됨: 업데이트됨:
VAN DER BELLEN
Alexander Van der Bellen supported by the Greens talks during his final election rally ahead of Austrian preseidential election in Vienna, Austria, April 22, 2016. REUTERS/Heinz-Peter Bader | Heinz-Peter Bader / Reuters
인쇄

오스트리아 대통령선거 결선 투표에서 녹색당의 지원을 받는 좌파 색채의 무소속 알렉산더 반데어벨렌(72) 후보가 당선됐다.

그와 박빙의 승부를 펼치며 첫 극우 색깔의 서유럽 대통령 당선이라는 기록을 세울 뻔한 자유당의 우파포퓰리스트 노르베르트 호퍼(45) 후보는 마지막 문턱에서 좌절했다.

반데어벨렌 후보는 23일 차악을 선택해 달라고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며 선거운동 과정을 짚고서 승리를 확인했다.

호퍼 후보 역시 74만 부재자 투표에서 역전을 허용하고 나서 페이스북을 통해 "매우 슬프다"라며 패배를 수용했다.

앞서 부재자 투표가 반영되지 않은 개표 결과에선 난민에 거부감을 보이며 유럽통합 심화를 반대하는 호퍼 후보가 51.9%의 득표율로 반데어벨렌 후보를 앞섰다.

그러나 최종 합산 득표율은 반데어벨렌 후보가 50.3%, 호퍼 후보가 49.7%로 집계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호퍼 후보는 지난달 1차 투표에서 압도적으로 1위를 기록하며 결선에 올라 이날 파란을 일으킬 것이라는 관측을 불러일으켰다.

호퍼의 당선 여부가 큰 관심을 모은 것은 그가 난민을 강력하게 통제하지 못한다면 정부를 해산하겠다고 경고하는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다. 그는 유럽 통합 심화도 반대하는 전형적인 우파포퓰리즘 이념을 가졌기에 인근 독일을 위시한 유럽 주요국 정치권 전체가 결과를 주시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나 지난달 1차 선거 직후엔 유권자들이 원하는 건 신뢰라며 직접민주주의, 국내치안, 반(反)범대서양무역투자동반자협정(TTIP)까지 주요 의제로 망라하는 균형감을 보임으로써 양대 정당인 사회민주당과 국민당에 실망한 민심을 파고들었다.

van der bellen

대통령에 당선된 무소속 알렉산더 반데어벨렌 후보.

austria

오스트리아자유당(FPOe) 노르베르트 호퍼.

이에 비해 난민 친화적인 정책을 지지하는 반데어벨렌 후보는 녹색당의 지지와 함께 양대 정당의 주류 세력을 등에 업었지만, 상당히 어려운 승부를 펼쳤다.

그는 1997년부터 2008년까지 녹색당 대표를 지내며 이 정당의 지지율을 두 자릿수로 끌어올린 오스트리아 녹색당의 간판 중 한 명으로 도그마에 매달리지 않는 실용적 정치인으로 평가받아왔다.

이번 선거는 하지만 최종 승패를 떠나 우파포퓰리즘의 득세를 극적으로 보여줬다는 점에서 사실상의 승자는 호퍼와 자유당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따라 총선 없이 총리를 교체한 사민당과 국민당의 대연정, 그리고 반데어벨렌 후보는 자유당과 호퍼 후보에 투영된 민의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조기에 직접 민의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애초, 난민 거부 정서만이 아니라 대연정이 교육과 실업 문제 해결 등에서 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보는 유권자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다고 민심을 분석한 바 있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해 총리에게 실권이 많이 주어져 있는 오스트리아에서 임기 6년의 대통령은 국가원수로 주로 역할 하면서 총리·각료 임명과 의회해산, 군 통수 권한 등을 제한된 조건 아래 행사할 수 있다.

1차에 한해 연임이 가능한 오스트리아 대통령은 일반적 내각제 국가와 달리 국민의 직선으로, 그것도 결선까지 치러 뽑히는 만큼 상대적으로 권한이 있는 편이다.

Close
오스트리아 대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