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 "프로축구단 전북 현대도 심판 매수 혐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리그 클래식 2연패의 전북 현대가 한 직원의 심판 매수 사실이 드러나면서 창단 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전북 현대 스카우터 C씨는 2013년 경기 때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심판 2명에게 금품을 전달한 사실로 불구속 기소됐다.

the

C씨가 이들 심판에게 전달한 돈은 총 500만원, 경기당 100만 원씩 각각 두 차례와 세 차례에 걸쳐 전달한 혐의다.

공정성을 생명으로 하는 스포츠 세계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행위가 K리그 최대 명문 구단 중 하나인 전북에서 드러난 셈이다.

C씨의 행위가 구단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지는 대해서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핵폭탄급'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

앞서 경남FC는 2013년 8월부터 2014년 9월까지 '경기에서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심판 4명에게 수천만원을 건넨 사실이 밝혀지면서 사상 첫 10점 감점이라는 징계를 받았다.

전북 역시 조사 결과에 따라서는 제명, 강등, 승점 감점 등의 징계를 받을 수 있다. 그동안 쌓아왔던 명성이 일순간에 무너지는 그야말로 치명적이다.

전북은 이 같은 검찰의 기소 사실이 드러난 23일 충격 속에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24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위한 2차전 홈 경기를 앞둔 상황에 터진 악재라 경기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

2014년과 2015년 K리그 우승팀인 전북은 올해 아시아 정상에 서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구단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확인이 되는 대로 내부 절차에 따라서 강력하게 조치하겠다"고만 말했다.

그러나 C씨의 행위가 과연 스스로 판단에 의한 것이냐는 의구심도 나온다.

앞서 경남FC의 경우 대표가 직접 심판들에 금품을 전달하도록 지시했지만, C씨는 중간 간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