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일본 야당이 '단일화'로 아베 정권과 대결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BE
ASSOCIATED PRESS
인쇄

일본 주요 야당들이 7월 참의원 선거때 1명을 뽑는 '1인 선거구'에서 모두 단일 후보를 냄으로써 아베 정권 후보와 일대일 대결을 할 전망이라고 아사히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민진·공산·사민·생활당 등 4개 야당은 7월 10일 투개표가 이뤄질 전망인 참의원 선거에서 선거구당 한 명만 선출하는 '1인 선거구' 32곳에 모두 단일후보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특히 막판까지 야당들 사이에 입장차가 있었던 가가와(香川)현 선거구에서 제1야당인 민진당이 후보 공천을 포기하기로 했다. 그에 따라 가가와 선거구에서는 공산당 계열 와타나베 겐이치(田邊健一) 후보가 출마해 여권 후보와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42

제1야당 민진당의 오카다 대표

또 미에(三重)현 선거구의 경우 민진당 현직 의원인 시바 히로카즈(芝博一) 의원으로의 단일화가 23일 결정될 전망이라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사히에 의하면, 이로써 1인 선거구 32곳 중 야마가타(山形)·야마구치(山口)·구마모토(熊本)현 등 16개 선거구에서 무소속 후보를 4개 야당이 지원하기로 했다. 또 미야기(宮城)·아키타(秋田)·시가(滋賀)현 등 15개 선거구에서는 민진당 후보가 입후보하고 나머지 3개 야당이 그 후보를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가나가와현은 공산당 후보로 단일화된다.

42

시이 가즈오 일본 공산당 위원장(가운데)

이에 따라 참의원 선거 승패를 가를 1인 선거구 32곳의 승부는 연립여당(자민·공명당) 후보와 야당 단일후보의 '맞대결' 구도로 펼쳐지게 됐다.

참의원 선거(전체 정원 242명의 절반인 121명을 새로 선출)는 중선거구제여서 선거구(각 광역지방자치단체가 하나의 선거구를 구성)마다 1∼6명씩 뽑는다.

이번 선거를 통해 자민당과 공명당, 오사카유신회 등 개헌 지지세력이 개헌안 발의가 가능한 '3분의 2'(162석) 이상의 의석을 확보할지가 최대의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개헌안을 발의하려면 중·참 양원 각 3분의 2 이상 의원의 찬성이 필요한데, 중의원에서는 이미 연립여당만으로 3분의 2 이상의 의석을 보유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