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AP통신 "탈레반 지도자 만수르 사망"

게시됨: 업데이트됨:
MANSOUR
Taliban leader Mullah Akhtar Mohammad Mansour is seen in this undated handout photograph by the Taliban. Taliban Handout/Handout via Reuters/File Photo ATTENTION EDITORS - THIS PICTUR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E AUTHENTICITY, CONTENT, LOCATION OR DATE OF THIS IMAGE. THIS PICTURE IS DISTRIBUTED EXACTLY AS RECEIVED BY REUTERS, AS A SERVICE TO CLIENTS.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TPX IMAGES OF | Handout . / Reuters
인쇄

무장단체 탈레반의 최고지도자인 물라 아크타르 만수르가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아프간 탈레반 고위 지도자의 발언을 인용해 AP 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방부의 피터 쿡 대변인은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의 외딴 지역을 공습해 결과를 분석 중이다"며 "만수르의 운명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AP와 AFP는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공습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승인 아래 이뤄졌으며, 만수르 외에 1명의 남성 전투원도 숨진 것 같다고 전했다.

탈레반도 만수르의 사망을 확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아프간 탈레반의 고위 사령관인 물라 압둘 라우프는 AP통신 인터뷰에서 "지난 20일 밤 공습으로 만수르가 숨졌다"며 "공습은 아프간과 파키스탄 국경지역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아프간 정부는 만수르의 사망 여부를 공식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고위 관리인 압둘라 압둘라는 "만수르가 더이상 살아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공습 당시 만수르 일행은 아마드 왈 남서부 지역에서 차를 타고 이동 중이었으며, 공습으로 인한 민간인 사망은 없었다고 AFP는 덧붙였다.

afghanistan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15년째 내전 중인 무장단체 탈레반의 최고지도자 만수르는 지난해 7월 말 전임 최고지도자인 물라 무하마드 오마르의 사망 사실이 공개된 직후 새 최고지도자에 선출됐다.

탈레반의 기세가 약해진 가운데 만수르의 취임으로 권력교체가 이뤄지면서 아프간 정부와의 평화협상에서 탈레반이 타협에 나설 수 있다는 희망적 관측이 제기됐으나 오히려 양측의 교전은 다시 격렬해졌고 평화회담은 연기됐다.

미 국방부는 이날 만수르는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 사이의 평화와 화해의 장애물이었다"며 "교전을 끝낼 수 있는 양측의 평화협상에 탈레반 지도자들이 참여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밝혔다고 NBC뉴스가 전했다.

앞서 아프간 정부는 지난해 만수르가 내부 다툼으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주장한 바 있으나, 탈레반은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내용을 담은 만수르의 육성 녹음 파일을 공개하며 반박한 바 있다.

탈레반이 공개한 전기에 따르면 만수르는 1968년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 주에서 태어나 10대 때 이슬람 저항운동에 뛰어들어 당시 아프간을 점령한 소련과 싸웠다.

그는 1990년대 탈레반 정부에서 항공부 장관을 지냈으며 2001년 탈레반 정권이 미군에 축출된 이후에는 칸다하르 주에서 자살 폭탄 공격 등에 관여하다 2010년 오마르의 지명으로 2인자에 올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