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하버드 연구팀 "중국 정부 여론조작, 5억개의 댓글 달았다" 분석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gettyimagesbank
인쇄

중국 정부 기관 직원들이 주요 현안에 대한 여론조작용 댓글을 직접 작성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하버드대 게리 킹 박사 연구팀은 2013년 2월부터 2014년 11월 사이 장시(江西)성 간저우시 산하 인터넷 선전부에서 유출된 이메일에 포함된 온라인 게시글 4만3천800개를 분석한 결과 99% 이상이 200여 개 정부 기관 직원들에 의해 작성된 사실을 발견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 등이 20일 보도했다.

이들 메시지의 53%는 정부 웹사이트에 게시됐으며 나머지는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상업적 사이트에 올려졌다.

china hacker

연구팀은 '논평가들'이 정부 직원이고 글 게시가 업무이기 때문에 글 게시에 따른 추가적인 보수를 받은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당국을 위해 인터넷 여론을 조성하는 '관변 평론가'들은 글을 올릴 때마다 5마오(五毛·90원)를 받는다는 관측 때문에 '우마오당'(五毛黨)으로 불린다.

메시지 분석 결과 논평가들이 당정에 대한 회의적인 인사들과 논쟁이나 논란이 되는 문제에 대한 토론을 피한 채 국가와 정권을 응원하거나 공산당의 혁명적 역사를 지지함으로써 주의를 돌리는 역할을 주로 한 것으로 파악됐다.

온라인 메시지는 선열의 날 등 주요 정책적인 행사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중국몽(中國夢)에 대한 정부의 선전,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내 폭동 등 주요 사건을 전후해 대량으로 게시됐다.

검열 당국은 단순히 정부를 비판하는 이들보다 단체 행동을 요구하는 일반 누리꾼의 글을 삭제하는 데 더 관심을 보였다.

연구팀은 중국 당국이 비판 여론을 피하려고 연간 약 4억8천800만 개의 소셜 미디어 댓글을 게시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차오 무(喬木) 베이징외국어대 교수는 이번 연구가 중국 인터넷 검열 당국이 채택한 방해 전략을 밝혀냈지만, 자발적으로 온라인 논쟁에 가담해 여론을 형성하는 우마오당이 많이 있기 때문에 중국 인터넷 생태계의 일부만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