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바마가 '히로시마 원폭' 사과는 없다고 못 박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NHK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오는 27일 피폭지인 일본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방문에서 (원폭) 피해자에게 사과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22일 방송된 NHK와의 인터뷰에서 "전쟁의 와중에 지도는 여러 가지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것을 검증하는 것은 역사가의 몫"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런 발언은 일본을 중심으로 그의 히로시마 방문 자체를 1945년 8월 미국의 히로시마, 나가사키(長崎)에 대한 원자폭탄 투하에 대한 사과로 해석하는 것을 견제하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7년 반 전에 같은 입장이었던 사람으로서, 지도자가 특히 전쟁 중에는 매우 어려운 판단을 내려야 하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혀 이번 방문은 원폭투하의 시비를 논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42

그가 언급한 7년 반 전의 상황은 2009년 1월 취임 직후 알카에다에 대한 드론 공격 명령 등을 내린 것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히로시마 방문에 대해 "목적의 하나는 무고한 사람들이 전쟁에 말려들어 엄청난 고난을 겪는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라며 "이는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도 이 세상 많은 곳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히로시마에서 많은 사람이 희생당한 전쟁의 비참함을 호소하고 목숨을 잃은 시민들을 추도할 생각이며, 소감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단순히 과거를 되돌아보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에서 평화와 대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해야 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추구해야 한다는 것을 호소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메시지에 들어갈 내용을 소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처음 일본에 방문했을 때 히로시마 방문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전쟁의 본질을 차분히 생각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미·일 관계에 대해 "과거 적에서 어떻게 해서 세계에서 가장 긴밀한 관계를 쌓고, 가장 긴밀한 동맹국이 됐는지를 보여주는 훌륭한 이야기"라고 평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