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잠재적 대선주자' 안희정 충남지사, "열심히 연습하고 몸 푸는 단계"라고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J
연합뉴스
인쇄

야권에서 잠재적 대선주자로 꼽히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또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안 지사는 20일 '충남지역 20대 총선 당선인 초청 정책설명회' 참석을 위해 국회에 왔다가 기자들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

"제게 많은 기대를 거시는 분들에게 저는 아직 불펜투수 정도 될 것이라고 말씀드렸고 지금도 여전히 그 상태다. 열심히 몸을 만들고, 연습하고, 몸을 푸는 단계다."

그는 이런 말도 했다.

"시대의 요구가 있을 때 준비가 안 된 건 군대조직으로 치면 장수의 문제이고, 부름에 응답하지 못하는 건 가장 큰 죄다."

ahj

안 지사는 "도지사 선거 때도 열심히 준비하고 실력 쌓아 기회가 되면 대한민국을 이끄는 정치 지도자로 성장하겠다고 약속 드렸는데 똑같은 연장선"이라며 구체적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시대와 때가 정하는 일이라 그때 가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때가 되면 직접 대선에 도전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안 지사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언급하며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 총선이 지나고 당의 틀이 좀 안정되면, 대통령 후보를 뽑기 위해 경쟁 국면이 만들어진다. 그때 가서 문 전 대표를 계속 응원해야 할지, 아니면 직접 슛을 때리기 위해 뛰어야 할지 정하겠다. (중앙일보 5월6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