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식량 부족으로 개와 고양이를 사낭해 잡아먹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베네수엘라의 경제난은 국민들뿐 아니라 동물들에게도 지옥이 되어가고 있다.

뉴시스USA투데이의 18일 르포 기사를 인용해 "굶주린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길거리의 개와 고양이, 비둘기 사냥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보고했다.

venezuela dog

수도 카라카스 빈민가의 개

수도 카라카스에 속한 행정구역 차카오의 라몬 무차초 시장은 트위터에 "시민들이 배가 고파 광장에서 개와 고양이를 사냥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실제로 카라카스 시민들은 개와 고양이는 물론 비둘기까지 잡아서 식량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베네수엘라가 극심한 식량난을 겪는 이유는 국제 원유 값 하락에 따른 경제난 때문이다. 남미 최대 산유국 베네수엘라는 소비재의 70%를 수입에 의존하는 국가로, 오일머니가 줄어들면서 더 이상 생필품을 수입하지 못하는 처지로 전락했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암, 당뇨, 고혈압, 에이즈 등 질병의 의약품도 부족해지고 있어 많은 환자에게 끔찍한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

venezuela maduro

모든 것이 미국의 음모라고 주장하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700%까지 치솟은 인플레이션과 경제난을 견디다 못한 시민들과 야권은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퇴임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15일 60일간의 국가 비상사태 선포로 이에 맞섰다. 뉴시스에 따르면 마두로는 비상사태를 선포하며 "베네수엘라 파시스트 세력의 요청을 받은 미국이 베네수엘라의 안정을 뒤흔들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마두로 대통령의 독단을 일제히 비판하고 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베네수엘라의 위기는 국내외 음모가 아니라 대통령의 형편없는 리더십 때문"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미주지역 최대 국제기구인 미주기구(OAS)의 루이스 알마그로 사무총장은 "베네수엘라 국민에게 마두로 대통령은 반역자"라고 말했다.

venezuela maduro

반정부시위 중인 카라카스의 시민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미 베네수엘라 유권자들은 지난해 12월 총선에서 야당에게 압승을 안겼으며, 국민의 과반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탄핵을 원하고 있다. 지난 5월 19일에도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국민소환 투표를 추진하는 야권 지지 시위대가 베네수엘라 전국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그러나 국민소환이 빠르게 추진될 것 같지도 않다. 국민소환 투표 절차를 개시하려면 20만 명 이상의 청원 서명이 있어야 하고, 이후에는 전체 유권자의 20%에 해당하는 400만 명 이상의 청원 서명을 추가로 받아야 한다. 그 이후에도 절차는 복잡하다.

그때까지 카라카스 시내의 개와 고양이들이 목숨을 부지하기란 힘들 것으로 보인다.

venezuela cat

시위 중인 카라카스의 시민